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PV&CARBON 산업동향
롯데렌터카, 2019년 전기차·수소차 장기렌터카 사전 예약 실시
비용이 비싼 전기차와 수소차를 장기 렌트해서 운행할 수 있게 됐다. 롯데렌터카는 2019년 새롭게 출시될 전기차 3종과 수소차 넥쏘 장기 렌트와 관련해 사전 예약을 받는다고 밝혔다.

롯데렌터카, 2019년 출시 예정인 친환경차(EV) 사전 예약 실시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롯데렌탈(대표 이훈기)의 렌터카 브랜드 롯데렌터카는 2019년 출시 예정인 최신 전기차 및 수소차를 대상으로 장기렌터카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기차, 수소차 장기렌터카 사전 예약에서는 닛산 ‘신형 리프’, 현대차 ‘코나 EV’, 기아차 ‘니로 EV’ 등 전기차 3종과 함께 최근 차세대 친환경 차로 각광 받는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를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롯데렌터카는 이번 ‘넥쏘’ 장기렌터카 서비스 출시로 LPG, 전기차에 이어 수소차까지 친환경 장기렌터카 라인업을 확대한다.

롯데렌터카는 2019년 전기차, 수소차 장기렌터카 사전 예약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롯데렌탈]

사전 예약을 신청한 고객은 최신 친환경차를 신차 장기렌터카로 우선 계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계약 후 출고까지의 기간이 단축돼 빠르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신청 등 복잡한 차량구매 절차를 롯데렌터카에서 대행해 편리하다. 사전 예약은 모델별 정식 출시 시점까지 상시 운영되며, 계약 안내는 차량 출시와 지역별 보조금 공모 시점에 맞춰 별도로 진행된다.

또한 롯데렌터카는 전기차 사전 예약 고객 중 선착순 100명에게 30만원 상당의 충전 비용을 지원한다. 사전 예약 후 계약 및 차량 출고를 완료하면 전국 7,500여개의 충전소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충전카드가 제공된다. 

롯데렌터카의 전기차, 수소차 장기렌터카는 24개월 이상 60개월 미만의 계약기간 동안 고객이 원하는 차량을 신차 장기렌터카로 이용하고 계약이 종료되면 타던 차량을 인수하거나 반납할 수 있는 상품이다. 예측하기 어려운 중고차 가격을 걱정할 필요 없고, 전문적인 차량 관리로 고장수리의 불편함을 해결할 수 있다.

롯데렌터카는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전기차 보급 및 고객 경험 확대에 앞장서며 렌터카 업계의 친환경 전기차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2016년 국내 처음으로 제주 오토하우스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도입한데 이어, 지난해에는 현대자동차와 업무협약을 맺고 ‘코나 일렉트릭’을 카셰어링(그린카) 및 장·단기렌터카 서비스에 최초 도입하는 등 꾸준히 사업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친환경 전기차 전용 장기렌터카 상품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기도 했으며, 그 결과 2017~2018년 롯데렌터카에서 장기렌터카를 통해 보급한 누적 전기차 대수는 4,000여 대에 달한다.

롯데렌탈 최근영 마케팅부문장은 “이번 장기렌터카 사전 예약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이끌어갈 친환경 차에 대한 국내 보급 및 고객 경험 확대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롯데렌터카는 전기차·수소차 장기렌터카 외에도 고객들의 이동 편의성을 혁신적으로 높일 수 있는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전사적인 역량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렌탈은 아시아 No.1 렌터카 브랜드 롯데렌터카부터 자동차금융전문 ‘롯데오토리스’, 중고차경매장 ‘롯데오토옥션’, 차량정비전문 ‘롯데오토케어’, 카셰어링 ‘그린카’에 이르기까지 모빌리티와 관련된 전방위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다. 지난 11월 국내 모빌리티 스타트업 이지식스와 베트남 라이드헤일링(차량 호출 서비스) 시장 진출 업무협약을 맺는 등 베트남, 태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 확장에도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최홍식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