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에코라이프
금천구청 옥상정원, 태양광과 빗물을 이용한 스마트 급수시스템 구축
서울시 금천구는 태양광으로 생산된 전기를 사용하고 빗물을 활용해 옥상녹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빗물, 태양광 등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활용으로 전기요금, 수도요금, 인건비 절약 효과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구 청사 옥상 하늘정원에 신재생에너지와 빗물을 활용한 ‘스마트 급수시설’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금천구는 태양광으로 생산된 전기를 사용하고 빗물을 활용해 옥상녹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금천구청]

‘스마트 급수시스템’은 우천 시 옥상에 설치된 차집시설 물통에 빗물을 모아뒀다가 옥상정원 내 식물에 물을 자동 공급하는 시스템이다. 태양광으로 생산된 전기를 활용하며, 비가 오지 않는 시간을 자동 계산해 급수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전기요금, 수도요금, 인건비 절약 등의 장점이 있다.

한편, 금천구 종합청사는 2008년 10월 준공한 이래 현재까지 총 35kW의 태양광발전 장비를 설치했으며, 이번에 5.1kW의 발전장비를 추가해 총 40.1kW로 증설됐다.

이번에 증설된 태양광 시설은 기존의 에너지 절약 효과 뿐 아니라 옥상정원을 자동으로 관리하는 스마트 조경관리 시스템을 접목해 옥상녹화사업과 태양광발전 사업의 상생방안을 마련했다는 데에 큰 의미를 가진다.

금천구 관계자는 “이번 스마트 조경관리 시스템 시범도입 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거쳐 금천구 내 옥상정원에 스마트 조경관리 시스템을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최홍식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