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리포트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사업' 참여할 훈련기관 및 훈련과정 1차 선정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인력 양성사업에 참여할 14개 훈련기관과 18개 훈련과정이 선정 및 발표됐다.

부산대, 멀티캠퍼스 등 우수훈련기관대학에서 629명 훈련 착수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2019년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사업’에 참여할 14개 훈련기관 및 18개 훈련과정을 선정발표했다. 이 사업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신기술고숙련 청년인력 양성을 목표로 2017년부터 시작했고, 지난해까지 서울대, 멀티캠퍼스 등 29개 훈련기관에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 6개 분야 85개 훈련과정을 실시해 1,338명이 훈련에 참여했다.

고용노동부는 2019년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사업’에 참여할 14개 훈련기관 및 18개 훈련과정을 선정발표했다. [사진=dreamstime]

올해에는 훈련규모를 1,300명으로 늘리고, 우수한 훈련기관에 대해 연간 1회 운영할 수 있는 훈련과정을 2회 운영할 수 있도록 운영 회차도 확대했다. 이번에 선정된 훈련기관은 부산대, 한밭대, 멀티캠퍼스, 휴넷 등이며, 빅데이터 등 6개 분야에 걸쳐 총 18개 훈련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각 훈련기관은 우수인재 확보를 위해 훈련과정 관련 기초지식을 갖춘 자를 중심으로 기관별로 필기시험, 면접전형 등 다양한 절차를 거쳐 훈련생을 선발할 계획이다. 인문학적 소양과 이공계 기술력을 갖춘 융합인재 양성을 위해 이공계를 졸업하지 않은 사람도 훈련 참여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훈련생은 훈련기관에 참여 신청 후 선발절차를 거쳐 훈련기관을 관할하는 고용센터에서 직업능력개발계좌를 발급받으면 된다. 훈련생으로 선발되면 3∼10개월에 걸쳐 진행될 훈련의 훈련비 전액과 훈련장려금 등을 지원받게 되고, 훈련을 이수하면 각 훈련기관의 협약기업을 중심으로 취업지원도 이뤄진다.

이번에 선정된 훈련기관은 2월중 훈련생 모집을 시작해 빠르면 3월부터 본격적인 훈련에 들어가게 되며, 자세한 일정은 직업능력개발정보망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홍식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