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대형마트 문화센터 강좌, ‘4차 산업혁명’ 열풍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대형마트에서 운영하는 문화강좌 내용도 변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관련 다양한 특강 마련 및 직장인 참여 교육 과정 개설 확대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대형마트 문화센터에서도 4차 산업혁명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이마트는 오는 3월 8일까지 문화센터 봄학기 회원모집을 실시하는 가운데, 최근 국민적 관심사인 ‘4차 산업혁명’ 및 ‘워라밸’ 관련 강좌를 대거 선보인다고 밝혔다.

대형마트 문화센터에서도 4차 산업혁명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사진=dreamstime]

우선, 어린이들이 놀이를 통해 4차 산업 관련 경험을 자연스레 체득할 수 있는 특강을 다채롭게 준비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중순 발표한 ‘2019년 경제정책 방향’을 통해 초등학교 5, 6학년과 중학교 1, 2학년 대상 소프트웨어 코딩교육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관련 교육 수요도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마트 문화센터는 이런 시대의 흐름에 발맞춰 지난 2017년 4차 산업 강좌를 최초로 도입했으며, 2018년의 경우 해당 강좌들의 접수율이 10% 가량 증가했다.

올 봄학기 대표 강좌는 ‘뚜루뚜루가 알려주는 코딩 놀이’, ‘언플러그드 스크레칭 코딩’, ‘스크레치로 수학코딩 만들기’ 등이다. 또, 기타 4차 산업 관련 특강도 강화해 ‘알파고 로봇과 떠나는 우주여행’, ‘슈팅 글라이더&드론 날리기 체험’, ‘3D펜과 함께하는 창의융합 홈스쿨’ 등을 마련했다. 문화센터의 주요 이용객인 아이들을 위한 강좌 역시 알차게 기획했다. 주요 강좌로는 ‘1인 1특기, 나만의 재능찾기’를 모토로 하는 ‘키즈 아트 스쿨’과 다양한 악기강좌, 우리 아이 건강을 위한 ‘주니어 올림픽’, ‘키 크는 음악 줄넘기’, 자기주도학습을 위한 한국사, 논술, 토론 강좌 등을 선보인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함께 저녁이 있는 삶 및 자기계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직장인을 위한 토탈공예’, ‘저녁 홈패션&옷 만들기’, ‘앙금 플라워 떡 케이크 취미반’ 등 성인을 대상으로 한 저녁반 강좌도 대거 선보인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겨울학기 워라밸 관련 강좌 접수 회원 수는 같은 해 가을학기 대비 10% 증가했다. 특히 남자 회원의 증가가 눈에 띄어 남자 회원은 같은 기간 25%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 문화센터 박민수 팀장은 “지난 1997년 대형마트 업계 최초로 문을 연 이마트 문화센터는 수준 높은 강사진에 일반 학원 수업료 대비 최대 50% 가량 저렴한 수강료로 연 이용객이 130만여 명에 이를 정도로 인기가 많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원하는 강좌를 선제적으로 마련해 건전한 여가생활 증진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홍식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