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PV&CARBON 리포트
서울시, 빗물을 친환경 자원으로...‘빗물마을’ 13곳으로 확대
서울시가 빗물 자원 활용에 적극 나설 전망이다. 기존에 조성된 10개의 친환경 빗물마을과 더불어 올해 3개의 '친환경 빗물마을'을 조성할 예정이다.

서울시, 올해에도 빗물 활용해 물순환 회복에 기여하는 빗물마을 13개소 확대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서울시는 소중한 자원인 빗물을 하수구로 그냥 버리지 않는 ‘친환경 빗물마을’을 2019년에도 도봉(창3동), 은평(불광2동), 구로(구로동) 3개소를 선정해 총사업비 22.5억원, 마을당 7.5억원씩 투입되며, 2016~2018년도 10개소 빗물마을을 조성했으며, 올해 3개소 추가선정으로 2016~2019년도까지 총 13개소의 ‘친환경 빗물마을’을 조성하게 된다.

서울시가 소중한 자원인 빗물을 관리·이용해 투수율을 높이고, 빗물 모아 청소조경에 사용하는데 앞장설 예정이다. 사진은 빗물마을 안내간판 모습 [사진=서울시]

올해 선정된 빗물마을은 '물순환 마을 전문가' 1인을 선정해 워크숍을 개최하고, 주민의 다양한 의견과 전문가 식견 공유로 물순환 정책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전문가 설계·시공 전 과정에서 진행 상황을 관리·자문해 사업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사업 효과의 극대화를 위해 주거환경개선사업, 가꿈주택사업 등 도시재생사업, 녹색공간조성 지원 사업, 기타 자치구 정비사업 등과 연계 추진해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주민 생활공간에 다양한 식생형 시설 및 커뮤니티 공간을 확보해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며, 빗물관리 홍보·교육의 장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생활 속 함께하는 친환경 빗물마을’은 빗물이 잘 빠지지 않는 콘크리트 대신 빗물이 잘 스며드는 투수블록, 빗물정원 등을 설치해 하수도로 배출되는 빗물양을 줄이고, 주택에 빗물저금통을 설치해 모아놓은 빗물을 청소나 조경 용수 등으로 사용하게 된다.

서울시 이정화 물순환안전국장은 “빗물을 그냥 흘려보내면 하수가 되지만 빗물을 활용한다면 주거환경 개선은 물론,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피해를 크게 줄이고, 지하수 함양, 토양생태계 복원, 열섬현상 완화 등 물순환 환경을 복합적으로 개선시킬 수 있다”며, “빗물마을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바라며, 이번에 선정된 대상지가 주민들의 정책 공감대를 형성해 물순환 정책사업의 모범사례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홍식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