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PV&CARBON 리포트
인천시, 산업단지 태양광발전 설비 설치비 최대 70% 융자지원
인천시는 스마트에너지팩토리 융자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태양광발전사업의 초기투자비용 마련에 부담을 갖는 산업체 지원에 나선다.

2019년도 스마트에너지팩토리 융자지원프로그램 운영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에너지소비량이 많은 산업체를 에너지 생산형 체계로 전환하기 위해 ‘스마트에너지팩토리 융자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스마트에너지팩토리’란 산업체의 지붕 등을 활용해 태양광시설을 설치해 기존의 에너지를 소비만 하던 구조에서 벗어나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하고 제2의 제품으로 생산판매하는 시스템으로 바꿔나가는 ‘인천형 재생에너지 사업브랜드’로 환경훼손과 주위 피해 우려가 없는 사업이다.

산업단지 지붕 위에 설치된 태양광발전 시설 설치 전경 [사진=인천시]

1단계로 2020년까지 인천 내 산업단지 면적의 1%를 활용해 30MW 태양광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ESS), 에너지관리시스템(EMS)을 도입해 산업에너지 효율극대화를 추진하고, 2단계로 2021년부터는 산업체의 자발적 확산을 통해 300MW급 태양광발전설비 구축을 유도한다는 계획으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2019년 ‘스마트에너지팩토리 융자지원 프로그램’은 관내 산업체를 대상으로 태양광발전시설비 설치시 설치자금의 최대 70%범위 내에서 고정금리 1.8%로 융자해주고 3년 거치 5년 분할 상환하는 프로그램으로 금융비용 부담을 개선하고 재생에너지의 확대보급을 하기 위한 사업이다.

인천시는 3월 6일부터 사업비 20억원 규모로 스마트에너지팩토리 융자지원 프로그램 시행을 인천시청 홈페이지에 공고하고 사업비 소진 시 까지 신청자 접수를 받는다. 산업체의 공장지붕 등 유휴 부지를 활용해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산업체는 공고상의 구비서류를 인천광역시 에너지정책과에 방문해 융자신청을 할 수 있다.

인천시는 2018년에 10억원의 사업비로 산업체를 대상으로 태양광발전시설 설치사업을 시범 시행한 결과 7개소 산업체의 지붕에 734kW 태양광발전시설을 조기에 보급해 사업 참여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박철현 에너지정책과장은 “스마트에너지팩토리 융자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태양광발전사업의 초기투자비용 마련에 부담을 갖는 산업체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산업체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