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코라이프
환경부, 항공관측으로 고농도 미세먼지 원인 규명
국립환경과학원은 최근 발생한 고농도 미세먼지 원인규명을 위해 기존 소형 항공기를 대신, 19인승 중형 항공기로 지난 9일부터 한 달간 총 100시간(20회 비행)의 항공 관측을 실시하기로 했다.

국외유입 미세먼지 이동경로, 유입량에 대한 과학적 근거 확보

[인더스트리뉴스 김태환 기자] 국립환경과학원은 최근 발생한 고농도 미세먼지 원인규명을 위해 지난 9일부터 한 달간 총 100시간(20회 비행)의 항공 관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항공 관측에 사용되는 항공기는 19인승 중형 항공기로, 한서대학교 태안비행장에서 출발해 서해상을 중심으로 미세먼지를 집중 관측한다. 그동안 환경과학원은 1996년부터 소형 항공기로 제한된 범위에서(4~5대 장비, 5,000m 이하, 3시간) 관측을 수행했으나, 올해는 중형 항공기로 포괄적인 범위에서(12~15대 장비, 12,000m 이하, 6시간) 실시한다. 

이번 항공 관측에 사용되는 19인승 중형 항공기 [사진=국립환경과학원]

특히 올해 항공관측에서는 고해상도 실시간 분석 장비 9대를 탑재해 2차 생성 미세먼지의 주요성분과 전구물질에 대한 과학적 조사를 실시한다. 2차생성 미세먼지의 주요성분을 조사하기 위해 질산염, 황산염, 유기물질, 블랙카본 및 미세먼지 개수 등을 측정한다. 또한 미세먼지 전구물질에 대한 조사를 위해 휘발성유기화합물질, 암모니아, 일산화탄소, 이산화질소에 대한 실시간 측정도 이뤄진다.

이렇듯 환경과학원은 이번 항공관측을 통해 서해상으로 유입되는 미세먼지의 이동경로 추적과 미세먼지 유입량 산정을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국내 배출원에 대한 정확한 파악이 가능해짐에 따라 보다 효과적인 미세먼지 감축정책과 미세먼지 예보 정확도 향상을 전망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장윤석 원장은 “일본이나 중국도 시도하지 못하는 수준의 항공관측을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수행한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라면서, “항공관측 자료는 미세먼지 감축정책의 효과를 높이는 데 활용하고 나아가 중국과의 협상자료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