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리포트
미세먼지 심한날, 태양광 발전량도 감소
비가 오거나 구름이 많이 낀 날 태양광 발전이 줄어드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미세먼지가 태양광 발전량에도 상당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삼화 의원, 한전 5개 발전자회사 운영 태양광발전소 분석

[인더스트리뉴스 김태환 기자] 미세먼지가 태양광 발전량을 크게 떨어뜨리는 것으로 분석됐다.

13일 국회 김삼화 의원(바른미래당)이 한국전력 5개 발전자회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미세먼지와 태양광 발전량에 큰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가 태양광 발전량에도 상당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이번 분석은 6일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지난 3월 1일부터 6일까지 6일간의 발전량과 직전 6일의 발전량을 비교한 것으로, 미세먼지가 많았던 날이 평균 19% 정도 줄었다.

분석 대상은 한전 5개 발전 자회사가 운영하는 태양광 발전소 12곳이다. 이 중 강원 동해와 경남 고성, 경남 하동, 전남 여수 지역 등은 미세먼지 농도가 그리 높지 않은 지역이어서 분석에서 제외됐다.

전남 영암, 경기 시흥, 충남 연기, 충남 당진, 경북 예천, 인천, 충남 보령 등 7곳을 대상으로 발전량을 분석한 결과 미세먼지가 많은 날이 그렇지 않은 날보다 평균 19% 정도 적었다.

서부발전이 운영 중인 전남 영암 F1 발전소는 25.4%의 발전량이 줄었으며 남부발전 신인천전망대 발전소는 20.8%, 동서발전 당진후문주차장 태양광은 17.6% 등이 감소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은 “비가 오거나 구름이 많이 낀 날 태양광 발전이 줄어드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미세먼지가 태양광 발전량에도 상당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 전력당국은 태양광 발전량 예측 시 날씨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배출량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