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부산 1호 수소충전소 4월말 개소 예정
부산시 1호 수소충전소가 난항을 겪은 끝에 4월 말에 개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인감정기관 선정, 감정평가 후 협의 해결하기로 합의, 조속한 절차 진행으로 4월말 개소 예정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강서구에 구축 중인 민간 수소충전소(가칭 ‘NK 서부산수소충전소’)의 지역 민원에 대한 시의 중재안을 최근 사업자와 민원인이 수용했다고 밝혔다. 시의 중재에 따라 빠른 시일 내에 이해당사자가 선정한 공인감정평가기관의 부지 가치변동 부분 평가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후 협의를 통해 민원을 해결하기로 합의했으며, 4월말에는 충전소를 개소할 예정이다.

부산 1호 수소충전소(가칭 ‘NK 서부산수소충전소’) 조감도 [사진=부산시]

지난 3월 28일 부산시는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어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충전소 준공과 관련해 공인감정기관 평가를 통한 해결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수소충전소 허가권자인 강서구도 지난 4월 4일 시-구 대책회의를 통해 수소충전인프라 확충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향후 진입도로 공사 준공 및 건축사용승인 등 행정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기로 약속했다. 진입도로 개설 마무리 공사 및 준공 관련 행정절차 등을 고려하면 4월말 쯤 수소충전소 준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시는 수소차 구매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제작사인 현대차와 적극 협의하고 있으며, 충전소 준공 일정에 맞춰 최우선으로 차량이 출고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관계기관과의 협업 및 중재로 수소차 구매 시민들의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적극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부산 1호 수소충전소인 NK 서부산 수소충전소가 개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에서는 수소차 보급 활성화 및 수소충전인프라 확충을 위해 ‘수소충전소 설치·운영 민간특수목적법인인 하이넷(Hynet)’과의 협업을 통해 하반기 충전인프라 확충 및 수소버스 시범사업, 카셰어링 수소차 보급사업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하이넷은 한국가스공사와 현대차, 에너지업체, 수소관련업체 등이 출자한 수소충전소 설치운영 민간특수목적법인이다.

또한, 올해 1회 추경을 통해 확보한 수소차 160대분 지원금도 상반기 중 구축예정인 사상구 소재 수소충전소 개소와 연계하여 조속히 집행할 예정이다.

[최홍식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