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봄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노후석탄발전 가동중지
봄이 되면 미세먼지, 황사 문제는 우리 생활에 밀접한 영향을 끼친다. 여러 요인에 의해 미세먼지 문제가 발생하는 가운데 노후 석탄발전소 역시 그 원인 중 하나다. 이에따라 산업부가 봄철 노후 석탄발전 가동중지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보령 1·2, 삼천포 5·6 등 4기에 대해 3~6월 가동중지 시행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미세먼지가 심한 봄철(3~6월) 노후 석탄발전의 가동중지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가동중지는 전기사업법 제5조 전기사업자의 환경보호 의무 이행 조치로 2017년 9월에 발표된 범부처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과 2017년 12월에 발표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시행된다.

봄철 가동중지는 30년 이상 노후 석탄발전이 대상이며, 올해에는 노후 석탄발전 6기 중 4기를 대상으로 시행한다. 대상 발전소는 삼천포 5·6호기와 보령 1·2호기이다. 노후 석탄발전 중 호남 1·2호기는 지역 내 안정적 전력 계통 유지를 위해 가동중지 대상에서 제외했으며, 삼천포 1·2호기의 경우 동일 발전소 내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삼천포 5·6호기로 대체해 가동중지를 시행하고, 5·6호기는 올해 말 2,015억원을 투자해 환경설비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번에 시행되는 미세먼지 감축 조치로 초미세먼지(PM 2.5)는 1,174톤이 감축될 전망이며, 이는 2018년 석탄발전의 미세먼지 배출량의 5.1%에 해당한다.

산업부가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봄철을 대비해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중지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dreamstime]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실제 미세먼지 농도 개선효과 분석을 위해 가동중지 발전소 주변지역의 농도변화를 측정하고 배출량 통계분석 및 대기질 모형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가동중단에 따른 효과분석 결과는 하반기에 발표할 예정이다.

가동중지 기간은 동·하절기에 비해 전력수요가 높지 않아 안정적 전력수급이 유지될 전망이나, 예기치 못한 수요의 급증 및 기타 발전기 고장 등에 대비하여 발전기 정비일정 조정을 통해 공급능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비상시에는 긴급 가동할 수 있도록 기동 대기상태를 유지하고 필수 인력도 배치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봄철 가동중지에 더해 화력발전 상한제약 확대, 환경급전 도입 등 미세먼지 감축 정책을 지속 강화할 예정이다.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응해 출력을 80%로 제한하는 화력발전 상한제약의 발령대상 및 조건을 확대 시행 중이며, 시범 시행 후 총 10차례 발령된 바 있다.

또한, 봄철 노후석탄 가동중지에 더해 전체 석탄발전에 대해 저유황탄 사용을 확대해 미세먼지 2차 생성물질인 황산화물 발생을 억제하는 정책도 지속 시행된다. 더불어 발전연료 세제개편을 4월 중으로 시행하고, 급전순위 결정시 환경비용을 반영하는 환경급전 도입으로 석탄발전 및 미세먼지 추가 감축에 나설 전망이다.

노후석탄 2기(삼천포 1·2호기)는 당초 폐지 일정보다 앞당겨 올해 12월에 폐지하고, 9차 수급계획 수립시 대규모 발전단지 중심으로 추가 LNG 전환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최근 3년간 석탄발전에서 배출된 미세먼지는 노후석탄 봄철 가동중지 및 조기폐지, 환경설비 개선 등을 통해 25%이상 감축되었으며, 올해 추진 예정인 대책을 차질 없이 시행 시 발전부문 미세먼지는 지속 감축될 전망이다.

[최홍식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