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진코솔라, 올해 모듈 출고 수주 10.7GW 초과 달성
진코솔라가 베트남, 멕시코, 스페인 등 대규모 해외 수주를 통해 올해 모듈 출고 수주가 10.7GW를 초과했다고 밝혔다.

세계 고효율 모듈 선호 트렌드에 따라 ‘치타’ 제품 인기

[인더스트리뉴스 이주야 기자] 세계적인 태양광 기업 진코솔라의 2019년 모듈 출고 수주가 10.7GW를 초과했다. 베트남, 멕시코, 스페인 등 여러 개의 대규모 해외 주문이 체결된 뒤 올해 진코솔라의 확정 모듈 출고량은 10.7GW를 넘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중국의 장비 설치가 올 하반기에 이뤄질 것을 감안해 지금까지의 주문량은 해외가 대다수이다. 이 사상 최대치인 10.7GW의 주문량은 주로 고효율 ‘치타’ 제품이 대다수이며, 이는 전 세계 시장 수요가 고효율 제품으로 옮겨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추세이다.

진코솔라 제너 미아오(Gener Miao) CMO는 “진코솔라는 15GW가 넘는 업계 선도적인 고효율 생산 능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진코솔라]

뿐만 아니라, 진코솔라의 지속적이고 균형 잡힌 글로벌 지리 마케팅 구성은 시장의 단결정·고효율 제품으로의 전환화를 추진시켰다.

진코솔라 제너 미아오(Gener Miao) CMO는 “그리드 패러티 시대에 진입함에 따라 진코솔라가 경쟁이 치열한 업계에서 유리한 위치에 처해있는데, 이는 고효율 제품을 중점적으로 일찍이 내세웠던 진코솔라의 노력이 보답을 받고 있다”고 언급하며, “진코솔라는 15GW가 넘는 업계 선도적인 고효율 생산 능력으로 우리 고객과 파트너를 계속 지원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진코솔라는 최근 345W-1500V 단결정 모듈 25만장을 콜롬비아 태양광 발전소에 제공했다. 이 발전소는 ‘세사르주’에 위치하고 있으며, 콜롬비아에서 가장 큰 태양광 발전소 중 하나다. 이번 프로젝트는 진코솔라의 제품이 현지 시장에서 품질과 가치를 인정받게 할 것이며, 의미있는 프로젝트로 주목받고 있다.

진코솔라 알베르토 커터(Alberto Cuter) 라틴 아메리카 지역 총괄은 “이 프로젝트가 콜롬비아와 라틴아메리카 지역 전체에 대한 진코의 영향력을 강화시켰다. 콜롬비아는 주로 물과 전기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이며, 이는 건기 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태양광 에너지는 이러한 국가 상황에서 에너지 조합을 다양화하는 이상적인 솔루션이다. 진코솔라는 콜롬비아 태양광 시장이 지속적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하며, 콜롬비아 현지 및 국제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며, 진코솔라 제품의 발현이 투자 수익을 극대화 해줄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전했다.

[이주야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