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리포트
국회도 수소차 시대 돌입…8월 말부터 수소충전소 운영
오는 8월 말 완공 목표…수소차 시대 위해 국회-정부-민간 협력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국회사무처가 5월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유인태 국회사무총장과 김수흥 국회사무차장을 비롯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홍일표 위원장 및 홍의락(더불어민주당)·이종배(자유한국당) 간사, 김영춘 국회수소경제포럼 대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하이넷)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국회에서 열린 수소충전소 착공식 [사진=대한민국 국회]

국회 수소충전소는 1,236㎡(374평) 면적에 수소탱크 5㎏을 기준으로 수소차 약 50대를 하루 동안 충전할 수 있는 250㎏ 규모다. 시간당 5대 이상의 수소차를 완충할 수 있는 25㎏/h의 충전 용량을 갖추게 되는 국회 수소충전소는 오는 8월 말 완공이 목표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지난 1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면담을 통해 최종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지난 2월 제1차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열고 ‘국회 수소충전소 설치’를 제1호 안건으로 상정해 승인했다. 4월에는 국회사무처의 부지사용 허가를 받았고, 지난 5월에는 영등포구청의 건축 허가를 거쳤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이르면 8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에 돌입한다.

국회 관계자는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은 입법부인 국회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현대자동차 등 민간이 함께해 불필요한 규제를 혁신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앞장서는 협력의 상징이란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차세대 혁신성장동력으로 미세먼지 개선 등 환경문제 대응을 위한 수소에너지 관련 산업의 발전을 위해 오늘 국회와 정부, 민간 기업 간 수소충전소 착공식 및 협약식을 체결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입법기관으로써 불필요한 규제들을 혁신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국회가 앞장서고 모범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착공식에 이어 국회 본청에서는 ‘국회 수소충전소 및 수소충전소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식’이 열렸다. 이는 국회사무처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현대자동차, 하이넷 등이 국회 내 수소충전소의 원활한 설치 및 수소차·수소충전소의 확산에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최기창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