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레디(REDi),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파트너 합류
블록체인 기반 신재생에너지 데이터 통합 프로젝트 서비스 제공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재생에너지 데이터 통합 프로젝트 ‘레디(REDi)’는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의 에너지 분야 서비스 파트너로 합류하게 됐다고 5월 30일 밝혔다.

에너닷의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재생에너지 데이터 통합 프로젝트 ‘레디(REDi)’가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의 에너지 분야 서비스 파트너로 합류하게 됐다. [사진=에너닷]

클레이튼(Klaytn)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대표 한재선)’가 자체 개발 중인 글로벌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지난 10월 테스트넷을 오픈한 바 있으며 초기 파트너사들과 시범 운영한 뒤 오는 6월말에 메인넷을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클레이튼의 초기 서비스 파트너로는 에너지 분야의 레디(REDi)를 비롯해 엔터테인먼트, 소셜미디어, 금융, 게임 등 다양한 산업에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프로젝트들이 포함돼 있다.

‘레디(REDi)’는 에너닷이 제공하는 블록체인 기반 신재생에너지 데이터 통합 프로젝트로, 재생에너지 발전소의 발전량, 소비량, 유지보수 이력 등 각종 데이터를 기록하고 분석, 관리해 업계 참여자들에게 제공한다. 실시간 모니터링으로 발전소 운영과 전력 생산을 지원하고 데이터를 분석해 발전소 증설하는 시공단계에서 응용되거나 전력중개 서비스에도 사용되는 등 다양한 데이터 기반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레디는 클레이튼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며, 에너지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더 많은 이용자들이 실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투명한 미래 에너지 생태계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에너닷 이동영 대표는 “블록체인의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는 클레이튼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에너지 산업에 신기술을 선도 도입해 전력중개 등 미래의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에 함께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는 “레디와 함께 성공적인 사용자 경험을 만들어 블록체인 산업을 한 단계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며, “클레이튼은 지속적으로 파트너를 확대해 탄탄한 에코시스템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