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동서발전-대림에너지, 칠레 분산형 태양광발전 사업 착공
태양광 중남미 시장 개척과 일자리 창출 기대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한국의 태양광 산업이 남미에 진출한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6일(이하 현지 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8MW급 Rinconada 태양광 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동서발전과 대림에너지가 칠레에서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한다. [사진=한국동서발전]

대림에너지와 함께하는 동서발전의 칠레 분산형 태양광 발전사업은 총 105MW(8~9MW급 12개)의 분산형 태양광발전 단지를 개발·건설 및 25년 동안 운영하는 사업이다. 2020년 3월 종합상업운전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총사업비는 1억7,800만 달러다. 동서발전과 대림에너지가 공동으로 자본금 출자했다. 미래에셋대우가 프로젝트파이낸싱(PF)를 주관하며 사업에 필요한 모든 투자금을 Team Korea로 구성해 조달하고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날 착공식에는 동서발전 박일준 사장과 대림에너지 전영찬 상무, 칠레 주제 한국대사관, 코트라, 칠레 진출 한국기업 대표 및 칠레 현지 협력사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칠레 분산형 태양광발전 사업은 회사 최초의 남미 투자형 발전시장 진출, 국내기업 생산 PV패널 사용 및 국내 금융기관 활용 프로젝트파이낸싱 추진을 통한 동반성장 추진, 신재생과 CDM(Clean Development Mechanism)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사업이라는 복합적 의미가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현지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동서발전은 칠레 분산형 태양광 발전사업을 기반으로 향후 칠레 및 중남미 시장에서 해외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최기창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