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충북도, 태양광산업 위기극복 위한 종합대책 수립
이 주 야 기자


2005년 이후 2배 이상 급속도로 성장한 태양광 산업이 최근 들어 불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도내 기업들도 조업 중단까지 이르는 등 매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를 위해 아시아 솔라밸리 충북조성을 정책목표로 하고 있는 충청북도는 솔라밸리 정책방향은 그대로 유지하고 태양광 기업의 안정적 위기극복을 위한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충청북도는 2분기부터 도내 기업이 매출실적과 생산가동률이 급격히 하락하는 등 어려움을 겪자, 도내 태양광 기업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에 대한 대책 수립을 위해 태양광전문가들과 함께 태양광발전 간담회를 개최한 바 있다.

태양광기업의 건의사항과 간담회 시 도출된 위기극복 방안을 토대로 한 태양광산업 위기극복 종합대책은 3가지 기본방향을 갖고 있다.

첫째, 국가차원의 위기극복을 위한 특별대책 마련 촉구이다.

2012년 태양광 의무할당량(RPS)을 200MW에서 500MW로 확대하고, 전기요금의 일부(4.5%)를 태양광산업 육성재원으로 활용하는 Surcharge제 도입과 현재 태양광기업 융자지원액을 1,118억원으로 1억원으로 확대하며, 중국산 덤핑방지를 위한 수입제품 국제인증기준 강화 등을 내용으로 중앙부처와 국회 방문은 물론 계기가 있을 때마다 건의할 계획이다.

둘째, 태양광 기업의 안정적 위기극복을 위한 행정지원 대책이다.

개별기업에 대한 진단 소통을 통해 적기 행·재정적 지원을 위해 월 1회 태양광 기업에 대한 실태진단을 실시하고, 도, 시군, 중기센터, 충북신보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 태양광 기업 긴급지원 TF팀을 가동할 계획에 있으며, 박막 태양전지 보급사업 등 내수시장 활성화를 위한 2012년 사업을 조기 집행하고, 태양광기업 홍보 및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3개 사업에 310백만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셋째, 미래 대도약을 위한 성장기반의 착실한 구축이다.

태양광 이외 태양열 활용, 보전 등 에너지를 다양화하고, 태양전지종합기술지원센터의 조기 건립 추진은 물론 에너지기술연구원 태양광센터 유치를 위해 지속 협의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태양광학과 신설과 태양광 마이스터고 지정 육성을 통한 태양광 인력양성체제를 구축해 위기극복과 더불어 미래성장도약을 위한 기반을 착실하게 다져나갈 계획이다.

충청북도 관계자는 태양광 산업이 현재는 공급과잉과 유럽의 재정위기 등으로 일시적 불황을 겪고 있으나 2~3년 후에 그리드 패리티가 도달하게 되면 태양광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을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며, 충청북도의 아시아 솔라밸리 정책 방향과 추진은 변함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SOLAR TODAY 편집국 / Tel. 02-719-6931 / E-mail. st@infothe.com

[SolarToday ()]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larToday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