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PV&CARBON 산업동향
2019년 신재생에너지설비 설치확인 개시… 지난해 1만9,000여건 처리
2013년부터 설치확인 사업 주관, 6년간 총 5만1,000여건 설비 확인 처리

[인더스트리뉴스 이주야 기자] 신재생에너지나눔지기는 한국에너지공단 수탁으로 2019년 신재생에너지설비 설치확인 사업을 6월 17일부터 개시한다고 밝혔다.

신재생에너지설비 설치확인 사업은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에서 시행하는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으로 설치한 태양광, 태양열, 지열, 풍력, 소수력 등 신재생에너지설비가 설비시공기준에 적합하게 설치되었는지를 확인·점검함으로써 양질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보급하고 설비의 정상가동 및 효율향상, 안전성 확보 등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신재생에너지나눔지기가 2019년 신재생에너지설비 설치확인 점검요원 착수교육을 실시했다. [사진=신재생에너지나눔지기]

나눔지기는 2013년부터 설치확인 사업을 주관해 추진하면서 6년간 총 5만1,000여건의 설비를 확인 처리했다. 지난해에는 한해만 1만9,000여건을 처리했으며 매년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올해는 협약이 늦어지는 관계로 17일부터 사업을 시작하게 되는데 우선 1만5,000여건의 설비를 전국적으로 설치확인 점검을 하게 된다.

올해 사업은 에너지나눔지기를 대표사로 해 한국전기공사협회, 한국에너지기술인협회 등 3개 기관이 공동 추진하게 되는데, 신재생에너지나눔지기에서 44.6%, 한국전기공사협회에서 36.6%, 한국에너지기술인협회에서 18.6%의 물량을 공동이행방식으로 지역별로 배분해 수행하게 된다.

각 기관들은 신재생에너지 사후관리 전문기관으로의 사명을 가지고 보유한 폭넓은 기술인력을 바탕으로 전국적인 조직망을 동원해 신재생에너지 설비가 올바르게 보급될 수 있도록 지침을 마련했고, 조속한 시행을 위해 한국전기공사협회 강당에서 12일부터 2일간 공동기술세미나를 열고 새로운 기술과 설치기준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신재생에너지나눔지기 김형진 상근부회장은 “그동안 과년도에 성공적으로 수행했던 경험을 살려서 수용가들에게 설치확인 신뢰도를 높이고 설치기준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업무를 추진하겠다”고 다짐하고, “사업이 늦게 시작하는 만큼 좀 더 속도를 내 서두르겠다”고 강조했다.

[이주야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