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두바이, 순 이산화탄소 배출량 19% 감축
1인당 연간 전기 및 수도 소비량 감소세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UN 2019 기후 정상회의(Climate Summit, COP 25) 예비 회의 개최와 관련해, 두바이 최고에너지위원회(Dubai Supreme Council of Energy)가 두바이의 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온실가스 배출량 전망치(BAU) 시나리오에 비해 19% 줄어들었고 2021년까지 탄소 배출을 16%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 탄소 경감 전략(Carbon Abatement Strategy) 2021보다 10% 낮았다고 발표했다.

사이드 모하메드 알 타예르 두바이 최고에너지위원회 부회장 [사진=AETOSWire]

두바이 최고에너지위원회는 UN의 MRV 방법론(모니터링, 보고 및 입증)을 통해 2011년부터 두바이의 탄소 배출량을 모니터링 해오고 있다.

이 세부적인 데이터 중심 플랫폼은 두바이의 의사결정 책임자들로 하여금 전략을 효율화할 수 있게 해주는 한편, 모아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 태양열 단지(Mohammed bin Rashid Al Maktoum Solar Park), 녹색 기금(Green Fund), 세계 녹색 에너지 기구(World Green Economy Organization), 샴스 두바이 및 전기자동차 이니셔티브(Shams Dubai and Electric Vehicles initiatives)와 같은 여러 가지 이니셔티브와 프로젝트의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

지난 몇 년 동안의 데이터를 보면 두바이의 1인당 연간 전기 및 수도 소비량이 감소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전기 소비량은 2015년 1만3626kwh에서 2018년 1만1731kwh로 떨어졌고 2025년이 되면 1만538kwh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1인당 연간 수도 사용량은 3만8554 IG에서 2018년 3만3565 IG로 감소했고 2025년에는 2만8455 IG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아랍에미리트는 지난 MRV 기준으로 1인당 탄소 배출량이 15.7tCO2로 60% 개선된 것으로 보고됐다. 미국의 1인당 배출량 16.5tCO2에 비해 훨씬 낮게 나타난 것이다.

두바이 최고에너지위원회 부회장인 사이드 모하메드 알 타예르(Saeed Mohammed Al Tayer) 경은 “우리가 지혜로운 리더십의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함에 따라 이런 결과를 얻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다”며, “두바이는 천연자원을 보존하고 청정에너지에 대한 기여도를 높이는 한편 녹색 개발 계획 시행을 위해 일찌감치 조치를 취했는데 이는 아랍에미리트 센테니얼 2071(UAE Centennial 2071) 및 아랍에미리트 비전 2021(UAE Vision 2021) 등 연방 및 지방 정부 차원의 전략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두바이는 탄소발자국을 줄이는데 기여하는 프로그램과 이니셔티브 시행에 관한 한 개척자의 길을 가고 있으며 보다 청정한 미래를 추구함으로써 그 유효성을 입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MRV 데이터 인포그래픽은 2019년 10월에 열리는 세계 녹색 경제 정상회의(World Green Economy Summit) 기간 중에 공개될 예정이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