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해남군, 산이면 산두마을 농민참여형 영농형 태양광 보급사업 선정
‘농업과 태양광 발전을 동시에’ 1석2조 주민소득 창출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해남군 산이면 산두마을이 2019년 농민참여형 영농태양광 전라남도 시범사업에 선정됐다.

해남군 산이면 산두마을이 2019년 농민참여형 영농태양광 전라남도 시범사업에 선정됐다. [사진=해남군청]

농민참여형 영농태양광 시범사업은 주민들이 마을조합을 구성해 태양광 발전과 농업을 병행할 수 있는 영농태양광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전라남도에서 100kW 규모의 태양광 설치 사업비 2억여원을 지원하게 된다.

해남군은 사업 첫해인 지난해 산이면 해월마을이 선정된데 이어 산두마을이 연달아 선정됐다. 전남도내에서는 올해 6개소를 포함해 총 8개소가 추진되고 있다.

영농태양광발전시설은 마을조합의 소유로 태양광 설치로 인한 발전수익은 임대료와 유지보수 등 기본경비를 제외한 수익 전액을 주민 소득증대와 복지에 활용하게 된다.

해남군 관계자는 “두번째로 실시되는 농민참여형 영농태양광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마을단위의 법인이나 조합 등의 설립을 통해 주민들의 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사업을 발굴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