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서울시, 아파트 900개 경비실에 미니태양광 무상설치
300~305W급 1,800장 설치 예정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서울시가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통해 폭염 대비에 나섰다. 서울시는 민간 업체 33곳과 손잡고 폭염에 취약한 아파트 경비실에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900개 경비실에 태양광 모듈 총 1,800장(1기당 300~305W, 경비실 당 2기씩)이 목표다. 이는 작년보다 약 1.5배 늘어난 규모다. 지난해 서울시는 350개 아파트 단지의 548개 경비실에 태양광 모듈 1,052장을 설치한 바 있다.

공동주택 경비실 미니태양광 설치 사진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공동주택 경비실을 에너지 취약시설로 분류해 보급업체, 제조사와 함께 공동주택 경비실 미니태양광 무상설치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2022년까지 총 4,500개소 설치가 목표다. 올해에는 베란다형 미니태양광 보급업체인 유엔알, 경동솔라에너지, 이솔라텍 등 보급업체 29곳과 이엠테크, 현대에너지솔루션 등 모듈제조사 2곳, 파워넷과 한솔테크닉스 등 인버터제조사 2곳이다.

서울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300W급 미니태양광 2기를 설치하면 ‘6평형 벽걸이 에어컨’은 하루 4시간, 선풍기는 온종일 가동 가능한 월 약 60kW의 전기를 생산해 한낮 더위를 식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 김훤기 녹색에너지과장은 “이번 공동주택 경비실 미니태양광 무상설치 사업이 여름철 폭염에도 전기요금 걱정으로 냉방장치를 충분히 사용하지 못하는 경비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에너지 나눔에 함께 해 주는 태양광 관련 기업 관계자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기창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