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공공 부문 774개 기관, 온실가스 배출 19.6% 감축 성공
환경부, ‘국가온실가스종합관리시스템’에 배출 감소 실적 공개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정부가 온실가스 줄이기에 한창이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 대상 774개 기관의 2018년도 온실가스 배출량이 총 421만 톤CO2eq(이산화탄소 상당량)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CO2eq란 이산화탄소에 대한 온실가스의 복사 강제력을 비교하는 단위로써 온실가스의 양에 지구 온난화지수를 곱하여 산출한 값을 의미한다.

정부가 온실가스 배출 감소 실적을 공개했다. [사진=dreamstime]

421만 톤은 기준 배출량인 502만 톤CO2eq 대비 19.6%인 98만 톤CO2eq을 감축한 결과다. 각 기관별로 2007~2009년 평균 배출량을 기준배출량으로 정하며, 시설의 신설·증설·폐쇄 등을 반영해 매년 보정하게 된다. 감축량인 98만 톤CO2eq는 대상 기관의 건물과 차량 감축량 81만 톤CO2eq 이외에 외부감축사업 및 탄소포인트 감축량 17만 톤CO2eq을 포함한 것이다.

이러한 감축률 19.6%는 전년 감축률 18.3% 대비 1.3% 상승한 수치다. 지난해 대상기관이 시설 개선 등으로 온실가스 감축에 힘쓴 결과로 풀이된다. 또한 2018년 배출량 421만 톤CO2eq은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제도’를 처음 도입한 2011년의 배출량 473만 톤CO2eq과 비교하면 11%인 52만 톤CO2eq을 감축한 성과다.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제도는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을 근거로 2011년에 도입됐다. 중앙정부·지자체 등 7개 유형 774개 기관에 대해 환경부에서 매년 기관별로 기준배출량을 제시한 후 연차별 감축목표를 기준으로 이행실적을 점검한다. 여기에는 중앙행정기관과 지자체, 시도 교육청, 공공기관, 지방공사·공단, 국·공립대학, 국립대학병원 등이 포함된다.

다만 기관별로 모두 배출량 감소가 일정하지는 않았다. 2011년 대비 2018년 배출량은 중앙행정기관(45개)을 제외하고 지자체(243개), 시도 교육청(17개), 공공기관(287개), 지방공사·공단(135개), 국·공립대학(36개), 국립대학병원(11개) 등 6개 기관 유형에서 모두 감소했다. 특히 지자체와 공공기관의 감축률은 평균 감축률 19.6%를 상회했으나 중앙행정기관과 시도 교육청, 지방공사·공단, 국·공립대학, 국립대학병원은 감축률은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감축성과가 우수한 기관 중 중앙행정기관으로는 중소벤처기업부(10,000톤 미만)와 환경부(10,000톤 이상)이며, 지자체는 충남 서천군과 인천광역시로 밝혀졌다. 또한 한국발명진흥회와 한국조폐공사, 울산시설공단,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등이 성공적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인 것으로 평가됐다.

온실가스 감축 수단별로는 건물의 조명 소등 및 냉·난방 온도 준수 등의 행태개선과 ‘발광 다이오드(LED)’ 조명 보급, 고효율기기 교체,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설치 등의 시설개선을 통해 73만 톤CO2eq을 감축했다. 친환경 차량으로 교체하며 7.8만 톤CO2eq을 감축하는 성과도 거뒀다.

환경부 관계자는 “전체 감축량 중 행태개선을 통해 71만 톤, 시설개선을 통해 10만 톤을 감축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공공 부문의 온실가스 감축 현황을 알리고 지속적인 감축 노력을 촉구하기 위해 기관별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국가온실가스종합관리시스템’에 공개한다. 감축성과가 미흡한 기관을 상대로 맞춤형 교육 및 기술진단 등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오는 10월에 운영성과대회를 개최하여 모범사례를 공유·포상할 계획이다.

환경부 유호 기후전략과장은 “2018년도 공공기관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 중 행태개선으로 71만 톤CO2eq(72.4%)을 절감했음을 볼 때 기후변화 대응도 에너지 절약 등의 시민 실천이 중요하다“며, “그간 제도시행 성과 및 해외사례 분석을 바탕으로 2020년 이후 제도개선방안을 올해 내에 마련함으로써 공공부문 온실가스 감축 정책과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기창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