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군산시, 하·폐수처리장 내 유휴부지 이용 태양광발전 시설 설치
산업단지 내 기업들 폐수처리비 부담 줄어들 전망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군산시 산업단지 내 기업들의 폐수처리비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군산시는 8월 8일, 환경기초시설인 공공 하수처리장 및 폐수처리장에 태양광발전 시설 설치로 연간 전기사용량 절감은 물론, 지역경제 악화로 인한 산업단지 내 기업들에게 폐수처리비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기초시설인 공공 하수처리장 및 폐수처리장에 태양광발전 시설을 설치해 기업들의 폐수처리비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사진=dreamstime]

태양광발전 시설 설치는 환경부 및 산업통산자원부에서 국가공모를 통해 국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군산시는 환경부 ‘2019년도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 프로그램’ 및 산자부 ‘2019년도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에 선정돼 총 14억3,000만원(하수처리장 6억6,000만원(국비50%), 폐수처리장 7억7,000만원(국비 45%))을 투입해 하·폐수처리장 유휴부지(주차장, 건물옥상) 태양광발전 시설을 설치 완료했다. 하수처리장 230kW 규모, 폐수처리장 290kW 규모다.

태양광발전 시설의 설치를 통해 하수처리장은 연간 30만2,000kW, 폐수처리장은 연간 38만1,000kW의 전기를 생산해 연간 약 9,000만원 정도의 전기요금 예산절감과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폐수처리비는 전력비, 인력비, 약품비 등으로 구성되는데 전력비 절약으로 폐수처리비를 낮춤으로써 산업단지 내 기업들에게 폐수처리비 부담을 덜어준다는 계획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경제 어려움에 처해있는 기업 및 시민들에게 혜택이 주어질 수 있도록 국비확보 등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