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문체부, 전국 8개 프로야구 경기장에 쿨링포그 시스템 가동 개시
미세먼지 및 폭염에 대응, 쾌적한 실외 프로스포츠 관람 환경 조성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9월 말부터 전국의 모든 프로야구 경기장(고척 돔 제외, 8개소)에서 '미세 물 분자 살포 장치(쿨링포그 시스템)'를 가동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미세먼지와 폭염에 대응하고 쾌적한 실외 프로스포츠 관람 환경을 만들기 위해 축구 경기장 5개소, 야구 경기장 8개소 등, 총 13개소에 '미세 물 분자 살포 장치(쿨링포그 시스템)' 설치를 지원했다.

문체부는 전국 5개소 축구 경기장과 8개소 야구 경기장에 쿨링포그 설치를 지원해 미세먼지 및 폭염에 대응할 수 있게 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미세 물 분자 살포 장치(쿨링포그 시스템)는 20마이크론(㎛, 0.02㎜) 이하의 인공안개를 만들어 분무하는 장치로서, 미세안개가 공기 중의 분진과 열을 흡수하기 때문에 미세먼지를 줄이고 대기 온도를 낮추는 데 효과가 있다.

프로축구 경기장 5개소에서는 이보다 한발 앞선 지난 7∼8월부터 장치를 가동해 폭염을 완화하고, 각종 행사(케이리그 축캉스) 시 쾌적한 관람 환경을 만드는 데 활용한 바 있다.

설치를 지원한 축구 경기장 5개소는 상주시민운동장, 서울월드컵경기장,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 부산구덕운동장, 수원종합운동장 등이며, 야구 경기장 8개소는 잠실야구장, 인천에스케이(SK)행복드림구장,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수원케이티위즈파크,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 부산사직야구장, 창원엔시(NC)파크 등 고척스카이돔(돔구장)을 제외한 전 구장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쾌적한 생활환경 유지 등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정부 혁신의 일환으로 프로스포츠 실외 경기장의 미세 물 분자 살포 장치(쿨링포그 시스템) 설치를 지원했다"며, "앞으로도 봄·가을철 미세먼지와 여름철 폭염 등 기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프로스포츠 관람 환경을 더욱 쾌적하게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