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남동발전, 항만 대기환경 개선 위한 AMP 설치 확대
대기오염물질 98% 이상 감축… 대규모 사회적 비용 줄여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이 9월 6일 에이치라인해운 본사에서 에이치라인해운 및 SK해운과 ‘항만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선박 육상전원공급장치 설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남동발전이 항만 대기오염 줄이기에 나선다. [사진=남동발전]

육상전원공급장치(AMP)는 항만에 정박 중인 선박에 필요한 전력을 육상전력으로 공급하는 친환경 설비다. 선박 자체 발전기에서 벙커C유를 연소하며 발생하는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은 물론 미세먼지 등의 대기오염물질을 98% 이상 감축할 수 있다.

한국남동발전은 지난해 3월 국내 최초로 고압 육상전력공급 사업 실증 성공하는 등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제도 마련 및 국내 항만지역 AMP 도입 확산에 기여한 바 있다. 또한 올해 8월에는 석탄하역부두 1개소에 AMP 육상설비를 추가로 설치했고, 15만톤급 장기용선 선박 2척에 대해 AMP 수전설비를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AMP 설치 확대를 통해 매년 약 30톤의 대기오염물질 감축이 예상된다. 또한 오염물질 배출로 발생할 수 있는 약 1억6,000만원의 사회적 한계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친환경 해상운송기반 구축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동발전은 보유 중인 석탄하역부두 및 장기운송계약 선박에 대해 지속해서 AMP 확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기창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