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전, 안정성 높인 인공지능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 개발
인공지능 기술 활용 가스터빈으로 발생사고 사전 차단 가능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을 개발하고 한국서부발전 평택발전소에 한달간 시스템 적용 후 신뢰성 검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가스터빈은 고온, 고압의 연소가스로 터빈을 가동이키는 회전형 열기관이다.

평택발전에 설치된 한국전력 가스터빈 [사진=한국전력]

가스터빈은 가스발전 건설비용의 30~50%를 차지하는 핵심설비로서 가스터빈 운전 중 고장상태를 사전에 파악하지 못하면 부품파손, 수명저하 및 오염물질 과다배출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이에 대비하여 한전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스터빈의 운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조기에 문제점을 발견하고 불시사고를 예측하는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을 개발했다.

한전은 시스템 개발을 위해 가스터빈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온도, 압력, 진동 등 데이터들을 취득·분석한 후 인공지능 프로그램에 학습시켰다.

가스터빈 제조 분야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미국의 GE, 독일의 지멘스, 일본의 MHPS가 독점하고 있으며, 국내 가스터빈은 해외에서 전량 수입하고 있다. 한전은 이 시스템을 통해 사전에 가스터빈 문제점을 파악해 주요 부품의 수명을 연장할 수 있어 유지보수 비용 절감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한전은 앞으로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발전소를 대상으로 실증을 완료하여 이 시스템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