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2019 국감] 박범계 의원 “CFVS 설치 백지화로 575억원 예산 낭비”
“한수원, 예산 낭비에 대한 책임지고 재발방지대책 마련해야”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후속조치로 국내 모든 원전에 설치를 추진했던 ‘격납건물 여과배기설비(CFVS)’ 설치 재검토(백지화)로 인해 약 575억원의 예산이 낭비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지난 10월 14일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박범계 의원실]

지난 10월 14일 국회 본관에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에너지 공기업 국정감사가 진행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속조치로 ‘격납건물 여과배기설비(CFVS)’ 설치를 추진 중이었다.

그러나 사고관리계획서 법제화에 따라 ‘대체설비’로의 변경적용이 가능함을 확인해 필수대처설비인 고유량 이동형 펌프를 활용한 ‘대체살수’로 변경 적용방안을 원안위에 제출했고, 현재 변경계획의 행정적 조치를 수행중에 있다고 알려왔다. 한수원은 국감이후 이사회를 열어 이 계획을 최종 승인할 예정이다.

그러나 한수원에서는 이미 지난 6년 동안 가동원전 22기의 CFVS 설계 및 제작에 약 575억원의 예산이 집행돼 이 비용에 대한 책임논란이 뜨거울 전망이다. 당초 한수원에서는 CFVS 설치 시 설계, 제작, 시공 비용을 모두 합해 2,242억원의 예산이 집행될 예정이었다.

박 의원은 이에 대해 “중복설비로 인한 예산낭비는 없어야 한다”며, “한수원은 이미 투입된 매몰비용에 대해서 책임지고 재발방지 대책을 확실히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