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서부발전, 대만 Taitung 32MW 태양광 발전사업 개발 본격 착수
국내 최초 대만 신재생 발전시장 진출 성공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10월 1일, 체결한 ‘대만 타이동(Taitung) 32MW 태양광 개발 사업공동개발협약’을 바탕으로 10월 말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현지 TF팀을 구성·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서부발전이 2021년까지 달성을 목표로 추진 중인 ‘해외 Solar Power 1GW Project’ 일환의 추진 사업으로 올해를 원년으로 태양광 발전사업의 전략적 확대에 시금석이 될 전망이다.

한국서부발전 김순교 사업본부장이 DST사 제임스 쉬(James Shih) COO와 ‘대만 타이동(Taitung) 32MW 태양광 개발 사업공동개발협약(JDA)’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서부발전]

상업운전 기간 동안 약 1,300억원의 수익창출이 기대되는 이 사업은 현지 기업인 DST(DS Technology) 사와의 공동출자를 바탕으로 약 530여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서부발전은 건설관리(CM), 발전소 운영 및 정비(O&M), 기술지원(TS) 등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며, 국내기업이 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 도출을 통해 정부의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경쟁력 강화 민간일자리 창출 및 에 앞장서겠다는 각오다.

한편, 대만정부는 2016년 탈원전 선언 후 2025년까지 태양광 20GW(옥상 3GW, 육상 17GW), 풍력 7GW 확보를 골자로 하는 에너지 전환 정책(Energy Transition Policy)을 발표한 바 있다.

이를 위해 대만정부는 20년 간 발전차액보전제도(FIT)를 강화해 독립발전사업자(IPP)를 유인하고 있다. 특히 2017년 기준 대만에서 운영 또는 계획 중인 태양광 설비용량이 약 1.8GW에 불과해 대만의 태양광 사업 분야는 중장기적으로 사업기회를 확보할 수 있는 시장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에 서부발전은 대만 내 총 100MW급 태양광 사업의 추가적 개발을 바탕으로 대만 내 최대 IPP사업자로서의 입지를 다짐으로써 회사의 지속가능한 미래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