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현대자동차, 경제성 높은 수소자동차에 날개 단다
연료전지 스택, 수소 생산·저장 부문 글로벌혁신기업과 협력 박차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현대자동차가 수소전기차 경제성을 대폭 높이는데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는 임팩트코팅스, H2프로, GRZ테크놀로지스와 협렵강화에 나선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는 수소전기차와 수소생산저장 부문 해외 혁신기술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해 수소전기차 개선에 나섰다.

현대차는 스웨덴의 연료전지 분리판 코팅기술 전문업체 ‘임팩트 코팅스(Impact Coatings AB)’와 이스라엘의 수전해 기반 수소 생산 기술업체 'H2프로(H2 Pro)’, 스위스 수소 저장·압축 기술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GRZ Technologies)’와 전략투자와 공동기술개발 등의 협력강화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력사업의 핵심은 연료전지 개발에서부터 수소생산 및 인프라구축에 이르기까지 수소전기차 관련 혁신기술을 상용화시키는 것이다. 이를 통해 고객의 수소전기차 구입과 보유 비용을 낮추고 수소 충전소 등의 인프라를 확충해 수소전기차 대중화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언급된 3개 사와 협력해 다음과 같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소전기차의 ‘심장’으로 꼽히는 연료전지 제조비용을 대폭 낮추기 위해 스웨덴 ‘임팩트 코팅스’사와 공동기술 개발을 추진하며, 또 다른 투자 기업인 이스라엘 ‘H2 프로’의 수전해 기술을 이용해 수소 생산 원가를 낮춰 경제성을 확보한다. 아울러 스위스 ‘GRZ 테크놀로지스’사의 저압 수소저장 기술과 독자 수소압축충전 기술을 고도화시켜 실제 수소충전소에 적용될 수 있도록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018년 12월 공개한 중장기 수소 및 수소전기차 로드맵 ‘FCEV 비전 2030’을 통해 오는 2030년 국내 연 50만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생산체제를 구축한다고 발표한 바와 같이 국내 수소 중소기업들과도 수소 생산 체제 개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미래 청정 에너지 시대에 적합한 국내 산업 생태계를 확립하는 동시에 새로운 성장 기반을 협력사와 함께 만들어나간다는 것이 현대자동차의 중장기적인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