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유니슨, 신규풍력발전단지개발사업서 ‘EPC 주관사’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2021년 완공 예정인 38.7MW 규모 사업… EPC포함 총 사업비 약 1,000억원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유니슨(대표 허화도)이 신규풍력발전단지개발사업(이하 ‘A프로젝트’)의 ‘EPC 주관사’로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다.

유니슨이 ‘EPC 주관사’로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된 ‘A 프로젝트’ 조감도 [사진=유니슨]

‘A 프로젝트’는 38.7MW 규모로 전라도 모처에서 추진 중인 사업으로, 내년 초 착공에 들어가 2021년 완공될 예정이다. ‘유니슨’과 한국중부발전, 삼현시스템이 공동 개발한다.

유니슨은 풍력기자재를 포함해 EPC(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공급 일체를 수행한다. 한국중부발전은 REC(Renewable Energy Certificate, 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 구매, SPC 관리 등을 담당한다. 삼현시스템은 사업개발, 건설공사, 발전소 운영을 맡는다.

유니슨 관계자는 “‘A프로젝트’에는 최근 KS인증을 획득한 4.2MW_U136을 우리나라 풍황에 맞게 저풍속용으로 개량한 4.3MW_U151 9기가 설치된다. 그동안 유니슨 주력기종이었던 2.3MW_U113 기종보다 로터(Rotor) 직경이 38m나 확장됐다”며, “U151은 모듈화된 4.XMW급 드라이브트레인을 사용해 운송 설치가 용이하고 터빈 성능이 탁월할 뿐만 아니라 저풍속 지역에서도 사업성 확보가 가능해 풍력발전사업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A프로젝트’에는 일정 부분의 지분에 주민이 직접 참여하며, 농업용지에 풍력발전단지가 조성된다”며, “풍력발전단지에서 농업과 발전사업이 병행되기 때문에 지역주민 소득향상에도 기여하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