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철도, 690억 투입해 지하역사 미세먼지 제거한다
지하역사 공기청정기상시측정기와 함께 고압살수차 및 분진흡입차 도입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지하역사 고강도 공기질 관리대책 본격화에 들어간다.

한국철도는 인덕원역에 공기청정기를 시범설치해 운영 중이다. [사진=한국철도]

한국철도는 지하역사 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공기청정기 설치와 설비 개량 등에 69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및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함께 내년 6월까지 전 지하역사 61곳에 미세먼지 상시측정기와 공기청정기 366대를 설치한다.

또한 지하터널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이르면 내년부터 고압살수차와 분진흡입차를 도입한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공조설비 개량은 2021년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정정래 한국철도 안전경영본부장은 “철도역은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인 만큼 공기질을 더욱 엄격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철도는 지난 3월 미세먼지 저감관리 종합대책을 세우고 역사 공조기 필터 교체, 터널 내 특수 청소장비 도입, 미세먼지 위기단계별 대책반 운영, 객실 환기덕트 청소주기 단축 등의 중점과제를 선정해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2월부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역열차 물청소, 건설현장 공사 시간 조정, 공조설비 점검 강화 등의 ‘고농도 미세먼지 저감조치 대응 매뉴얼’을 마련해 철도역사 공기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