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스에너지, 태양광 신흥 시장 스웨덴 진출
스웨덴 현지업체와 300만 달러 규모 모듈 독점공급 계약 체결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태양광 모듈 품질과 EPC, 태양광 O&M 서비스 회사인 에스에너지(대표 박상민)가 북유럽에서 재생에너지 신흥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스웨덴 공략에 나섰다.

에스에너지가 스웨덴 현지업체와 계약을 맺고 스웨덴의 태양광 시장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사진=에스에너지]

에스에너지는 지난 9월 스웨덴 현지업체 콘사이즈 AB(Consize AB)와 모듈 독점 공급 MOU를 맺은데 이어, 연간 300만불 규모의 모듈을 공급하는 협약(Frame Agreement)을 체결했다고11월 25일 밝혔다.

콘사이즈 AB는 건설업과 전기공사 전문업체로, 최근에는 태양광 발전시설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며 태양광 전문 인력 영입, 루프탑 공사 및 자재 조달전문기업 인수 등 활발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스웨덴의 재생에너지 시장은 2040년까지 전체 전력 생산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것을 목표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 현재 스웨덴의 태양광 발전량은 2018년 기준 477MW이며 2030년에는 3.1GW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스웨덴 산업계는 바라보고 있다.

이번 협약식에서 콘사이즈 그룹의 고르겐 노딘 대표는 "스웨덴은 제한된 기간 내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극대화가 관건이라, 기존 건물의 옥상을 활용하는 사업 모델이 각광받고 있다"며, "에스에너지의 장기간 검증된 모듈 품질과 축적된 루프탑 및 대형 발전소 시공 전문성이 스웨덴 시장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고 전했다.

에스에너지 관계자는 “스웨덴은 정부의 지원과 더불어, 태양광 산업 규모의 급성장으로 인해 태양광 신흥 강자로 주목 받고 있는 매력적인 시장”이라며, “에스에너지는 이번 협약을 북유럽에 신규거점을 마련하고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에스에너지는 2001년 설립된 이래 유럽과 미국, 호주, 일본 등에서 법인을 세우는 등 태양광 서비스 사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