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KIST 연구진, 저조도 환경에서도 효과적인 고효율 태양전지 개발
우수한 광전변환 효율 보이는 고분자 개발… 스마트팜, 저전력 구동 사물인터넷 센서 독립전원 등 활용 기대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흐린 날씨에서도 효과적으로 전기 생산이 가능한 고효율 태양전지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 광전하이브리드연구센터 손해정 박사팀은 약한 빛에도 효과적으로 전기를 만들 수 있는 신소재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이를 태양전지에서 빛을 흡수하는 역할을 하는 광흡수층 소재로 사용해 고효율의 유기태양전지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미래의 핵심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자리 잡을 태양전지는 실리콘, 구리 인듐 갈륨 셀레나이드(CIGS), 페로브스카이트, 유기 태양전지 등이 있다. 기존에 상용화가 된 결정질 실리콘 태양전지의 경우 1년 동안 발전할 수 있는 기간과 시간대가 한정적이며, 지속적인 전기공급이 힘들다는 단점이 있다.

고감도 고분자를 응용한 유연 유기태양전지 모듈 [사진=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하지만 유기 태양전지는 수백 나노미터 수준의 박막형으로 광흡수층이 형성되기 때문에 미량의 광 흡수에도 효과적인 전기에너지로 변환할 수 있으며, 이러한 특성은 흐린 날이나 태양 빛에 비해 매우 약한 실내조명에서 에너지를 흡수해 전기를 생산하기에 유리한 구조의 태양전지로 알려져 있다.

유기 태양전지는 용액공정기반의 Roll-to-Roll과 같은 대면적 인쇄기술로 제작할 수 있어 가볍고 기계적으로 유연한 소자를 제작할 수 있으며, 사용되는 유기 광활성 재료는 실리콘보다 높은 흡광계수와 밴드 갭 조절이 용이하다.

따라서 미량의 빛에도 효과적으로 발전이 가능한 소재개발을 통해 태양광 발전량을 증가시킬 수 있다. 하지만 이제까지 그 중요성이 인정되면서도 고감도 유기 태양전지 고분자 소재개발은 소재 디자인 원리에 대한 이해도가 낮으며 개선하기 위한 연구가 많이 진행되지 않았다.

이에 연구팀은 흐린 날과 같은 저조도 환경에서 미량의 빛에서도 우수한 광전변환 효율을 나타내는 고분자를 개발했고, 재료의 저조도 성능을 위한 메커니즘을 제안했다. 또한, 대면적 모듈을 제작해 실제 실내조명에서 특성을 확인했다.

유기 태양전지는 실내 광원과 같은 저조도의 빛에서 다른 태양전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유리한 특성을 가진다. 소규모 저전력 실내 전자 장치와 통합하거나 무선 연결된 사물 인터넷(IoT) 장치에 전력을 공급하는 실내용 태양광발전 장치로써 유리하다. 발광 다이오드(LED) 및 형광(FL) 램프와 같은 실내조명의 경우, 일반적인 1 Sun의 태양광보다 500배 낮은 200lx 밖에 되지 않으며, 그로 인해 줄어든 광전류를 생성하게 된다. 따라서 저조도인 실내조명에서 효과적으로 전류를 생성하기 위한 실내조명용 유기 태양전지용 광활성 재료를 만드는 연구가 필요하다.

KIST 연구진은 기존의 세계 최고 수준의 유기태양전지용 고분자(PBDBT-2F) 소재에 곁사슬에 염소와 황 성분을 도입해 새로운 고분자 소재인 PBDB-TSCl를 합성해 저조도부터 1 Sun의 광량에서도 효과적으로 전기에너지를 생산하는 고분자를 개발했다.

실험 결과 PBDBT-2F와 비교해 신규 고분자 PBDBT-SCl은 기존의 1 Sun 조건에서 약간 더 좋은 결과를 보였으나 0.1 Sun의 저조도 조건에서는 태양전지 특성이 30% 향상돼 13.23%의 효율을 얻었으며, 실내조명(500lx, 형광등)에서는 38% 향상돼 21.53%의 효율을 얻었다.

실내 광원으로 발전하는 태양전지의 활용(‘ACS Energy Letters’ 표지 논문 이미지) [사진=한국과학기술연구원]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저조도에서 성능이 향상된 이유를 확인한 결과, 고분자가 빛을 받은 후에 여기되면 분자의 쌍극자 모멘트의 변화가 일어나며, 이 변화가 클수록 저조도에서 고분자의 전하 생성이 효과적으로 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신규 고분자는 기존 고분자와는 반대로 증가한 결정성으로 인해 광흡수층 박막을 형성할 때 상 분리가 크게 일어났으나 효과적으로 전하가 생성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와 함께 큰 상 분리 덕분에 전하 수송 특성과 소자의 저항 특성이 개선돼 저조도에서 높은 충전율(Fill factor)을 통해 광전변환효율이 크게 증가했다. 또한, 신규 고분자는 100℃에서 34시간 동안 기존 고분자가 적용된 유기 태양전지에 비해 더 높은 열 안정성을 나타냈다. 이러한 저조도 환경에 최적화된 태양전지는 향후 적은 전력으로 구동할 수 있으면서 상시 전력 공급이 필요한 스마트 팜이나, 사물 인터넷(IoT) 센서 등에도 적용할 수 있다.

KIST 손해정 박사는 “이번 성과는 우리나라와 같이 미세먼지 등으로 흐린 날이 많은 저조도 환경에서 효과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유기태양전지용 소재의 핵심기술 개발에 기여하였다”고 말하며, “향후 지속적인 추가연구를 통해 세계 태양광 시장에서 차세대 태양전지 핵심 소재를 조기에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지원으로 KIST 주요사업으로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에너지 분야의 국제학술지 ‘ACS Energy Letters(IF: 16.331, JCR 분야 상위 1.923%)’ 표지 논문으로 선정돼 게재될 예정이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