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번엔 인도 태양광시장 진출… GS건설 허윤홍 사장, 글로벌 확장 계속된다
북서부 라자스탄 지역에 300MW급규모 태양광 발전소 건설 후 25년간 운영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GS건설이 우크라이나에 이어 인도 태양광발전 시장에도 진출한다는 소식이다.

GS건설 본사에서 신사업부문 대표 허윤홍 사장, 분산형에너지부문 대표 임기문 전무와 인도 리뉴 파워(ReNew Power) 사의 슈만트 신하(Sumant Sinha) 회장과 마얀크 반살(Mayank Bansal) 기획운영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ISTS-IV 300MW 태양광발전사업’ 주주간협약 서명식을 진행 중이다. [사진=GS건설]

GS건설은 IPP(Independent Power Producer: 민자발전산업) 디벨로퍼로서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Rajasthan) 주(州) 지역에 발전용량 기준 300MW급 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개발하는 사업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IPP는 민간업체가 발전소를 짓고 일정기간 발전소를 운영해 얻은 수익으로 투자비를 회수하는 방식이다.

GS건설은 11일(한국시각) GS건설 본사에서 신사업부문 대표 허윤홍 사장, 분산형에너지부문 대표 임기문 전무와 인도 리뉴 파워(ReNew Power) 사의 슈만트 신하(Sumant Sinha) 회장과 마얀크 반살(Mayank Bansal) 기획운영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ISTS-IV 300MW 태양광발전사업’ 주주간협약 서명식을 가졌다.

이번 투자는 인도 신재생에너지부(New and Renewable Energy Ministry)가 인도 태양광 에너지 개발사업 촉진을 위해 설립한 회사인 SECI(Solar Energy Coporation of India Ltd)가 진행하는 ‘ISTS-IV 300MW 태양광발전사업’의 지분에 투자해 사업에 참여하는 방식이다.

GS건설은 총 사업비 1억8,500만 달러의 이 프로젝트에 2,350만 달러(280억4,200만원)의 투자금을통해 49% 지분을 보유하게 된다.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 주(州) 자이살머(Jaisalmer) 인근 약 600헥타르(180만평) 부지에 발전 용량 300MW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는 해당 사업은 2021년 4월 상업운전을 목표로 진행 된다.

인도는 2022년까지 신재생에너지를 175GW까지 확대한다는 신재생에너지 장려 정책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에 이어 인도까지… 투자 계속될 것으로 보여

GS건설은 지난 6월 2,400만 달러 규모의 우크라이나 태양광발전 개발 사업에 국내 업체 최초로 진출, EPC 도급계약을 체결하며 글로벌 IPP 디벨로퍼로서의 첫걸음을 내딛은 바 있다.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 및 서부 일부 지역에 높은 태양 복사 에너지가 집중됐다. 이러한 조건이 글로벌 기업들이 우크라이나에 태양광발전 투자를 진행하는 이유 중 하나다. [자료=우크라이나 신재생에너지협회]

당시 GS건설 전력사업본부 대표 임기문 전무는 “우크라이나 발전사업을 발판으로 안정적으로 시장에 진입해 추후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동유럽 국가로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며 GS건설이 태양광발전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더불어 인도 및 중동 지역에서 선진 IPP 디벨로퍼들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GS건설의 경쟁력과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언급한지 6개월여 만에 인도 태양광발전 시장 진출 소식이 들려온 것이다.

GS건설이 사업을 시행하는 우크라이나와 인도 모두 신재생에너지 장려 정책이 활발한 곳이라는 공통점이 있으며, 언급했던 우크라이나를 포함해 동유럽, 인도, 중동의 태양광발전 및 신재생에너지 개발 수요는 늘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사실로 미루어볼 때 GS건설이 태양광발전사업 규모를 계속해서 키워나갈 것으로 분석되며,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GS건설의 신사업본부 대표 허윤홍 사장은 “금번 태양광 발전사업을 발판으로 인도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해 추후 인도를 포함한 주변 국가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