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동서발전, 0.011% 고장정지율 기록… 발전사 역대 최저
e-Brain Center 운영 등 전방위적 고장예방 활동 집중 추진, 37기 발전기 365일 중 0.7일만 고장 발생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지난해 고장정지율 0.011%를 달성하며, 국내 발전사 역대 최저 고장정지율을 달성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1월 2일 과학적 설비관리기법과 전방위적 고장예방 활동으로 지난해 제로 수준에 근접한 0.011%의 발전설비 고장정지율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한국동서발전이 지난해 고장정지율 0.011%를 달성하며, 국내 발전사 역대 최저 고장정지율을 달성했다. 사진은 한국동서발전 본사 전경 [사진=한국동서발전]

고장정지율은 발전소 운전시간(1년) 중 고장정지 시간 비율을 나타내는 지표로, 이번 기록은 2001년 4월 한전에서 분리된 이후 발전회사 실적 중 최고 기록이다. 지난해 동서발전이 운영하는 37기 발전기가 365일 운전하면서 0.7일의 고장만 발생한 것이다. 동서발전은 이를 통해 발전소 운영과 관리기술 능력이 최고 수준임을 입증했다.

동서발전은 ‘데이터 분석기반’의 과학적 설비관리기법을 도입해 생애주기별, 특정시기별 고장패턴을 도출했다. 이를 활용해 계절·요일·시간대별 맞춤형 집중관리를 시행함으로써 고장을 획기적으로 감축시킬 수 있었다.

더불어 4차 산업혁명기술을 도입해 이상 징후를 사전에 인지하고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e-Brain Center를 운영하는 등 전방위적 고장예방 활동을 집중적으로 추진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동서발전은 최근 당진화력 8호기는 6만 시간 연속 무고장 운전에 성공했다. 이는 7년 6개월에 걸쳐 발전기를 연속으로 고장 없이 운전한 것으로 설비의 운전·정비·관리 등 모든 부분에서의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것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공기업으로서 안정적 전력공급은 동서발전의 가장 중요한 역할 중 하나”라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고장예방 활동으로 2020년에는 고장정지율 제로에 도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