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버섯배지 펠릿 바이오연료화 사업현장 방문
경북 청도군 그린피스농원 방문해 버섯 생산시설 및 배지 발생 현황 청취하고 상호 협력방안 논의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이 지난 1월 10일 경북 청도군에 위치한 그린피스농원(대표 박희주)을 찾았다. 이번 방문을 통해 버섯배지 펠릿 바이오 연료화 사업에 협력하고 있는 경북 청도군 내 그린피스농원 관계자로부터 버섯 생산시설 및 배지 발생 현황에 대해 청취하고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국동서발전은 수입산 목재 펠릿 연료를 대체하기 위해 버섯배지 펠릿 바이오연료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버섯배지 펠릿은 버섯을 발육, 증식시키기 위해 사용한 버섯배지(톱밥, 옥수수대 등 식물성 잔재물)를 성형화 한 것을 지칭한다.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오른쪽)이 그린피스농원 관계자로부터 버섯 생산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지난해 5월 영농법인 등과 ‘민-농-공 협업 버섯배지 펠릿 바이오연료 개발 협약’을 체결한 이후 연료화 사업 추진으로 12월 당진화력본부에서 연소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바 있다.

1983년 설립된 그린피스농원은 현재 11개 농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주요 생산품목은 팽이버섯, 새송이버섯, 느티만가닥이다. 매출은 2018년도 기준 500억원, 종업원 수는 480명이며 국내를 넘어 중국, 독일, 영국 등 해외로 수출하고 있는 글로벌 버섯재배 기업이다.

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은 이날 박희주 그린피스농원 대표로부터 국내 버섯생산 동향과 버섯 생산 후 발생되는 배지 처리 현황 등을 청취하며, 신규 바이오연료 개발에 적극 협조해준 것에 감사를 표했다.

이에 박희주 대표는 “비수기 폐 배섯배지의 수요처 감소로 안정적인 폐기물 처리방안을 모색하던 버섯농가에 발전연료 사용이라는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한 한국동서발전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버섯재배 농가와 협력해 폐 버섯배지를 발전연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버섯배지 펠릿 바이오연료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확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