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GS리테일-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절감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 체결
연간 에너지 사용량 5%·에너지비용 80억원 추가 절감하는 목표 자체 수립하고 적극 실천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GS리테일은 한국에너지공단과 17일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GS타워 본사에서 ‘에너지절약 실천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MOU에는 조윤성 GS리테일 사장과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을 비롯한 각 기관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MOU를 통해 GS리테일은 전국 1만4000개의 GS25·GS THE FRESH·랄라블라의 오프라인 점포 플랫폼과 온라인 채널을 활용해 △에너지절약 착한가게캠페인에 전사적으로 동참하고 ‘문 닫고 냉난방 영업’ 활동을 적극 실천하며 에너지절약 문화를 조성하고 이를 확산한다.

한국에너지공단은 GS리테일의 직영·가맹점을 대상으로 에너지 진단을 실시하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절감 노하우를 제공하며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GS리테일은 한국에너지공단과의 상호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연간 에너지 사용량 5%, 에너지 비용 약 80억원을 추가 절감하는 목표를 수립했다. 이를 통해 점포의 운영 효율성을 높임은 물론 고객에게 보다 최적의 쇼핑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시너지를 발휘하며 녹색성장을 실천하는 친환경 유통기업으로서 확고히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GS25는 2015년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원격 점포관리시스템(SEMS: Smart store Energy Management System, 이하 SEMS)’을 구축하고 현재 GS25 약 8,500점에서 운영함으로써 에너지 절감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GS리테일과 한국에너지공단은 양 기관의 차별화 강점을 살려 다각적으로 공동 협력하며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고 동반성장을 도모하고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한편 ‘에너지절약 착한가게캠페인’은 △실내온도(26℃) 준수 △문 닫고 냉난방영업 △LED 조명설치 △영업종료 후 옥외조명 소등 등 에너지절약을 약속하고 실천하자는 내용으로 한국에너지공단이 2017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활동이다.

GS리테일은 2019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의 실현을 위해 친환경 활동 통합 캠페인 ‘Green Save(그린세이브)’를 선포하며 전사적인 친환경 경영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