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서부발전, 소·부·장 국산화에 큰 결실 ‘성과보고회’ 개최
우수한 국산화 성과 인정받은 직원, 부서에 포상 및 동반 중소기업에 감사패 전달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지난 1월 30일 국내 에너지공기업 최초로 ‘2019년도 국산화 개발 성과 보고회’를 서부발전 본사에서 개최했다. 이번 성과보고회는 2019년 한 해 동안 발전설비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국산화에 적극 참여해 뛰어난 성과를 창출한 직원들을 격려하고, 함께 노력해 온 중소기업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유형성과, 개발난이도, 국산화 활성화 등 3개 분야에서 우수한 국산화 성과를 인정받은 12명의 직원과 6개 부서에게 포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국산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 온 중소기업에게는 감사패를 전달했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가운데)과 국산화 성과를 통해 수상한 직원 및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서부발전]

서부발전은 작년 불거진 일본과의 무역마찰 이전인 2018년 6월부터 김병숙 사장 주도 하에 국내 발전 산업의 기술자립을 위한 국산화에 착수했다. 이후 발전업계 최초로 전담조직 구성, 기술개발에 적합한 국산화 로드맵 구축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발전설비 Test Bed 제도’를 과감히 제도화하는 등 국산화를 선도해 왔다.

6개월여에 걸친 기반구축 이후 2019년 한 해 동안 229건의 국산화 개발을 추진해 국산화율을 기존 22.2%에서 25.8%로 3.6%p 향상시켰다. 또한, 외산 기자재를 국산 기자재로 대체해 119억5,000만원의 유형성과를 창출하는 등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가운데) 및 국산화개발에 참여한 직원과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국산화 개발 과정의 어려움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해결방안을 함께 모색하고 있다. [사진=한국서부발전]

유형성과의 주요 내용은 △고가의 외산 기자재를 국산으로 대체해 비용 19.4억원 절감 △석탄 분쇄설비 핵심부품 및 가스터빈 압축기 필터 등 가시적 성능개선을 통한 수익 62억2,000만원 증대 △발전용수 분석설비 및 석탄 하역기 주기교체 부품 등 타호기 확대 적용을 통한 기대성과 28억원 △현장설명회에 참여한 신규 중소 14개 기업의 발전 산업 진입 지원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9억9,000만원 등이다.

뿐만 아니라 서부발전은 중소기업의 진입장벽 제거 및 국산화 의지 전파를 위해 2019년 한 해 동안 현장설명회를 지속적으로 시행, 총 92개 기업 157명에게 현장에서 기술개발 아이템을 직접 발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현장설명회에 참여한 14개 기업은 34개 품목의 국산화 개발에 참여했으며, 서부발전은 9.9억원을 투자해 중소기업과 상생 협력을 도모했다. 대표적인 예로 현대환경은 제품 개발이후 건설 산업으로까지 판로를 개척해 매출액이 3배가량 향상되는 등 서부발전의 현장설명회가 중소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김병숙 사장은 “국산화 개발은 장기적 관점에서 민, 관, 공이 협력하여야만 이뤄낼 수 있는 과업”이라며, “앞으로도 서부발전은 발전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중소기업과 함께 국산화 개발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