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새만금개발공사 태양광발전시스템 테스트 베드 설치
일조량,발전시간 등 데이터 분석을 통해 새만금 육상태양광 발전사업에 활용 예정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새만금개발공사(사장 강팔문)가 새만금 육상태양광 발전사업의 정상 추진을 위해 테스트 베드를 설치하고 수치화 및 연구사업에 들어갔다. 새만금개발공사는 지난 1월 30일 공사 앞마당에 2.4kw급 태양광발전시스템 테스트 베드를 설치하고 일조량과 발전시간 등 데이터를 분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만금개발공사 관계자들이 태양광발전시스템 테스트 베드 구축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새만금개발공사]

앞으로 공사는 이 시설을 통해서 새만금 지역의 계절별 일조량, 하루 평균 발전시간, 시간별·계절별·연간 발전량 등 데이터 분석을 통해 육상태양광 발전사업의 경제성을 예측하고, 태양광발전시스템을 시연하게 된다. 

이번에 설치한 시설은 양면발전이 가능한 태양광 셀과 투명 백시트를 이용하며, 전면 일사광과 후면 반사광으로 발전해 전기에너지 발전 효율을 높인 시설이다. 공사는 이 시설을 통해서 매달 한 가구의 한달 전력량에 맞먹는 300kwh 정도의 전기에너지가 생산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단면형도 함께 설치되어 양면형과 단면형 시설의 효율성을 비교하여 수치화한다. 공사는 이번 테스트 베드를 통해 새만금 육상태양광 발전사업에 사용할 제품 선정에 활용할 계획이다.
 
강팔문 사장은 “본 시설은 우리 공사가 차질 없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상징”이며 “본 시설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통해 육상태양광 발전사업에 사용할 최적의 제품을 선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