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서부발전, UN기후기술전문기관 승인으로 기후변화대응 선도
발전사 최초, 개도국 대상 기술메커니즘 지원 전문기관 지정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2월 3일, 발전공기업 최초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산하 기술메커니즘 이행기구인 기후기술센터네트워크(CTCN)로부터 기술지원 전문기관 승인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CTCN(Climate Technology Centre and Network)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간 기술협력과 기술개발·이전 촉진을 위해 2013년 설립된 국제기구로서 개발도상국이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을 위한 기술지원을 요청하면 CTCN이 전문기관을 지정하게 되는데 이번에 서부발전이 그 전문기관 자격을 인정받게 된 것이다.

한국서부발전 관계자가 지난 12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세미나에서 온실가스 감축 노력과 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서부발전]

CTCN 전문기관 승인은 개발도상국에 적용 가능한 기후 기술개발 및 이전과 관련된 사업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는지 여부에 따라 결정된다. 현재 총 90개국에 회원 기관이 분포돼 있으며 연구기관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나, 서부발전은 국내 온실가스 감축사업 수행 역량과 개도국 대상 사업개발 실적 등 지속가능한 기여가 인정돼 전문기관으로 지정받게 됐다.

특히, 지난해 12월 스페인에서 개최된 제2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세미나를 통해 발표된 바 있는 ‘취약계층 대상 포용적 온실가스 감축사업 모델 개발 및 추진’과 ‘석탄화력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탄소포집·전환(CCU) 기술개발’ 사업이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라오스 등 개발도상국 지원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성과 등도 전문기관 승인 획득에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신기후체제 출범과 함께 지속가능한 기후변화대응 및 온실가스 감축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서부발전이 보유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대응 기술 수요 및 온실가스 감축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UN CTCN 전문기관 지정 승인을 통해 다시 한 번 국내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분야의 선도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며, “이러한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서의 기후리더십을 발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