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제주도, 카본프리아일랜드 위한 2020 실행계획 수립
올해 총 4,767억원 투입... 전기차 인프라 구축 및 다운스트림 산업 육성 등에 집중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 이하 제주도)가 카본프리아일랜드(Carbon Free Island, 이하CFI) 정책을 체계적으로 정리해 ‘카본프리아일랜드 2020년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정책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가 카본프리아일랜드 사업을 위한 2020년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탐라해상풍력]

CFI 2020 실행을 위해 제주도는 총 9개 정책수단에 46개 과제로 구분되며, 55개 단위사업 형태로 14개 관련기관 및 부서에서 총 4,767억원의 예산이 투입되어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CFI 2030 전략을 위해 도내 전력수요 4,085MW를 100% 신재생에너지 설비로 운영할 방침이며, 도내 등록차량 50만대 중 37만7,000대(75%)를 친환경 전기차로 대체할 계획이다. 또한,  최종에너지 원단위 0.071 TOE/백만원 실현과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배출량 4,203천tonCO2 대비 33.9% 감축한 2,779천tonCO2으로 설정하겠다는 목표다.

올해 정책수단별 주요 내용으로는 △신재생에너지 자립기반과 공급확대 2,091억원 △전기차 부문 인센티브 확대 및 인프라 구축에 2,276억원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에너지산업 혁신성장 동력확보를 위한 다운스트림 산업육성에 124억원 △도민참여 에너지거버넌스 등 에너지정책 역량강화에 101억원 △고효율 에너지사용 기기 및 스마트 에너지시스템 도입에 87억원 등이 집중 투입된다.

특히, 사업내용 중 CFI 도민 아카데미와 교과과정 연계 프로그램 개발 운영 등을 통해 CFI 정책에 대한 도민의식 제고와 홍보를 강화한다. 아울러 도민의견 수렴 등 정책참여를 적극 유도해 도민 수용성을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는 2012년 5월, Carbon Free Island by 2030 계획을 발표한 이래 온실가스 감축과 에너지자립도를 목표로 지속적인 CFI(Carbon Free Island) 정책을 추진해 왔으며, 2015년 12월 채택된 ‘파리기후변화협정’이 금년부터 발효돼 신기후체제로 전환됨에 따라, 2019년 6월 CFI 2030 계획을 현실에 맞게 수정 보완했다.

제주도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앞으로도, 카본프리아일랜드 2030 제주 실현을 위한 정책의 실효성 증대를 위해 도내 각종 CFI 관련정책을 긴밀히 연계시켜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것"이라며, "도민사회에 CFI 정책 추진의 필요성과 참여의식 제고를 위한 교육, 홍보를 비롯해 다양한 방법을 통해 지속적으로 노력을 경주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