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에너지공단, 기재부 주관 ‘공공기관 경영평가’ 3년 연속 A등급 달성
일자리·안전·상생 등 사회적 가치 실현 선도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6월 19일, 기획재정부가 주관한 ‘2019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지난해에 이어 3년 연속 최고 등급인 ‘A등급’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총 129개(공기업 36개, 준정부기관 9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평가에서는 총 21개 기관이 종합 A등급을 획득했으며 준정부기관(강소형 제외)은 에너지공단을 포함해 10개 기관이 A등급을 획득했다.

한국에너지공단 울산 신사옥 전경 [사진=한국에너지공단]

3년 연속으로 경영평가 종합 A등급을 획득한 기관은 전체 공공기관 중 5개 기관에 불과한 기록으로 에너지공단은 국정 업무 수행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하는 우수기관의 이미지를 더욱 굳건히 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사회적 가치 실현 강화를 위해 경영전략체계를 재정비하고 고유 사업 전반에 사회적 가치를 내재화하기 위한 자가혁신툴(KINOTE)을 마련하는 등 사업별 혁신 노력을 경주한 결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강화 △철저한 안전 관리 △중기 지원 강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 △데이터 기반 디지털 뉴딜 등의 성과를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기관 창립 이래 역대 최대인 117명(정원의 16.7%)의 신규채용을 한 점과 준정부 최초로 정규직 전환자에 대해 성과급을 확보해 체감 가능한 보수 및 복리후생 분야의 개선까지 선도적으로 완료한 점은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사례 가운데서도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다.

또한, 비 안전기관 중 안전보건경영인증(ISO45001, 2018) 최초 획득 및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동반성장 평가에서도 58개 기관 중 우수기관에 선정되는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 성과를 인정받았다.

사업 부문에서는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한 ‘으뜸효율 가전제품 환급사업’을 신규 도입해 3,000억원 규모의 내수시장 활성화에 기여했으며, 이로 인한 효과가 중소·중견기업에 돌아간 것을 높게 평가받았다. 이 사업은 경기 부양 우수사업 중 하나로 선정돼 올해는 예산이 5배(1,500억원)로 확대됐다.

더불어 에너지공단은 국내 최초로 전국의 노약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 63만 가구에 여름철 전기요금 부담을 덜어주는 냉방바우처 제도를 도입했으며, 올해는 한부모, 소년소녀가정 등 6.5만명에게 지원을 확대했다. 뿐만 아니라 바우처 사용이 어려운 가구에는 직원들이 직접 새싹기금(2,300만원)을 마련해 전기장판 구매, 보일러 수리 등을 지원했으며 이는 기재부 협업 우수과제로도 선정된바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국내에 기 설치돼 있는 40만건의 신재생 설비 데이터를 활용해 연간 6,000건의 AI 기반 태양광 발전사업 경제성 분석 등 컨설팅을 추진해 민간 창업자를 육성했고, 그 결과 9,000여개의 신규 발전소와 9,300명의 노후 퇴직자들의 제2의 창업을 지원하는 성과를 거뒀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3년 연속 경영평가 최고등급 달성은 전 직원이 합심해 함께 노력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정부국정 운영을 충실히 수행하며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하는 기관으로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수 있도록 국민 참여 강화와 소통 활성화, 그리고 끊임없는 경영 혁신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