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서울시, 동부간선도로에 ‘태양광 방음터널’… 300가구 사용 전력 생산
노원구 상계8동-의정부시계 구간, 방음 성능 태양광 패널 2,736매 설치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서울시는 동부간선도로 노원구 상계8동-의정부시계 구간(479m)에 5,472m2 규모의 ‘태양광 방음터널’을 설치해 연간 300여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83만kWh 전력을 생산한다고 밝혔다.

‘태양광 방음터널’은 태양광 에너지를 통해 전력을 생산하는 것은 물론 주변지역에 도로 소음을 차단하는 방음 기능까지 제공된다. 터널 위에 별도의 태양광시설을 얹는 기존 방식과 달리 방음 성능을 갖춘 태양광 패널 총 2,736매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설치됐다.

동부간선도로에 설치된 5,472m2 규모의 ‘태양광 방음터널’ 전경 [사진=서울시]

태양광발전설비 용량은 총 902.8kW 규모다. 연간 약 367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13만2,120그루의 나무를 심은 대체효과가 나타나는 등 대기질 개선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방음유리 자재비로 13.6억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서울시 에너지 조례에 따라 20년 동안(2,200만원/년) 총 4.4억원의 부지임대료를 받게 된다. 시와 업무협약을 맺은 발전사업자 다스코가 태양광 패널 설치비용을 투자하고, 20년 간 총 18억원 이상의 수익을 발생시켜 투자비를 회수한다.

또한, 20년 이후 기부채납 받아 시가 직접 운영하면 연간 3,200만원의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스코는 20년 간 태양광 설비를 운영하면서 발생하는 발전 수익을 가져간다.

한편, 도로 폭이 좁은 동부간선도로 월계1교-의정부시계 구간은 기존 4차로를 6차로로 확장하여 오는 2020년 12월 차질 없이 개통할 계획이다.

서울시 한제현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단순히 소음을 차단하는 것뿐만 아니라 태양광 에너지를 생산하는 태양광 방음터널을 설치해 서울시 생활환경을 쾌적하게 만들 것”이라며, “태양광 발전시설을 기반시설에 확대 설치해 온실가스 감축과 도시환경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