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스테코, 모니터링으로 고장진단 및 머신러닝 기반 예측서비스 제공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해 온·오프라인 모두 서비스할 계획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태양광발전소의 실시간 발전량 확인 및 유지관리 등을 위해 모니터링 설치가 필수적으로 자리 잡고 있다. 기존에는 시공사 및 인버터 업체가 시공한 발전소의 유지관리를 위해 모니터링을 소개하고 설치를 유도했다면, 최근에는 사업주도 태양광발전설비에 대한 많은 지식을 보유해 모니터링 장비를 직접 설치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에스테코 최훈주 대표는 “태양광발전소는 사업주 거주지에서 거리가 있어 매일 방문하기 힘든 지역에 설치된 곳이 많기 때문에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확인하려는 니즈가 있다”라며, “모니터링 시스템은 태양광발전설비 관리를 용이하게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모바일, 태블릿을 통해 사업주가 언제, 어디서든 상태 확인 및 조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에스테코 최훈주 대표는 “태양광발전소는 사업주 거주지에서 거리가 있어 매일 방문하기 힘든 지역에 설치된 곳이 많기 때문에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확인하려는 니즈가 있다”라며, “모니터링 시스템은 태양광발전설비 관리를 용이하게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모바일, 태블릿을 통해 사업주가 언제, 어디서든 상태 확인 및 조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모니터링 장비 선택의 중요한 기준 중 하나는 호환성이다. 최 대표는 “국내에 다양한 인버터가 들어와 있는 만큼 모니터링 장비의 호환성이 중요하다”며, “에스테코 모니터링 시스템은 국내에 유통되는 모든 인버터와 호환 가능하며, 다른 브랜드의 인버터끼리도 묶을 수 있는 등 설치 제약에서 자유로운 것이 특징”이라고 피력했다.

에스테코가 제공 중인 유·무선 모니터링 장비의 특징은?

에스테코는 PVSOS_L(무선), PVSOS_M(유선) 등 두 가지 모니터링 모델을 보유하고 있다. 유선모델은 랜선이 필수적이어서 인터넷 서비스가 안 되는 산간, 특수지역에 설치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반면 무선 모델은 모니터링 장비 자체에 LTE 모듈이 탑재돼 랜선 없이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최근 들어 무선 제품을 선호하시는 사업주가 많아졌으며, 설치도 인버터와 모니터링 장비만 연결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유선에 비해 간편하다. 또한 모니터링 장비 자체에 액정(OLED)이 있어 액정 없는 인버터 사용 전 검사 시에도 발전 데이터 확인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모니터링 호환성에 대한 에스테코 기술의 특장점은?

에스테코 모니터링은 국내 유통되는 모든 인버터 프로토콜을 대부분 보유하고 있다. 브랜드가 다른 인버터도 하나의 모니터링으로 연동 가능하며, 인버터 연결 또한 타기종 혼합 최대 32대까지 가능하다. 또한 2개 이상의 발전소를 보유한 시공사 및 사업주를 위해 통합 모니터링도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에스테코는 자체 모니터링 시스템을 태양광발전소에 어떻게 적용하고 있는지?

올해 초 무선 장비인 PVSOS 업데이트를 실시했다. 업데이트 내용은 발전소별 발전량을 비교할 수 있는 기능 추가로써 업데이트 후 많은 고객들이 문의를 해왔다. 비교가 가능해지니 다른 발전소에 비해 발전량이 안 나오는 발전 사업주들의 연락이 많아진 것이다. 한 가지 예로 발전량 저하 문의를 한 사업주를 방문 진단한 결과, 주변 환경(펜스, 전신주) 등의 영향으로 인한 음영이 발생해 모듈 스트링의 미스 매칭을 일으키고 출력저하가 나타나 곧바로 조치를 취하고 정상화시켰다.

모니터링 시장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지면서 기업들의 시장 진출도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한 에스테코의 전략은?

에스테코는 다년간의 태양광발전소 진단 경험을 토대로 타 사와 차별화된 모니터링과 진단 서비스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발전소는 전기 안전 관리자가 정기적으로 방문해 점검을 하고 있지만, 태양광 전문 감정사가 아니기 때문에 기본적인 점검만 이뤄진다.

하지만 에스테코는 정기 방문은 물론 열화상 드론분석, 육안검사, 음영분석, Light I-V 측정 등을 수행하고 문제점 파악 후 해결방안을 제시한다. 또한, 심각한 출력 손실의 원인 파악을 위해 야간 EL 분석, Dark I-V 측정 등 고급 진단을 진행하고 있다.

최 대표는 “성능비율로 발전소를 분석하고, 연단위 추이를 파악해 발전소의 연간 열화율 도출 및 개선을 위한 정밀 진단 서비스를 연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올 하반기에 계획 중인 프로젝트는?

머신러닝 기반 실시간 발전량 예측 서비스를 도입해 발전소 고장 및 문제점을 일차적으로 모니터링에서 파악하는 서비스를 추진 중이다. 발전량 예측을 위해서는 일사량, 모듈 온도 등의 환경적 요인이 필수적으로 요구되기 때문에 우선 환경 센서가 설치된 발전소에서 시범 서비스 중이다. 일사량계와 모듈온도를 일체화한 센서 제품도 개발 완료 했고, 이를 활용해 추가적으로 발전소 성능비율(Ref : KS C IEC 61724) 확인이 가능하다.

기존의 대부분의 업체에서는 단순하게 발전 시간만으로 발전량을 파악한다. 그러나 태양광발전 시스템은 날씨, 온도 등의 환경적 요인에 따라 발전량 효율이 크게 달라지기 때문에 부정확한 방법이다. 따라서 태양광발전 성능비율이 매우 중요하다. 이러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성능비율로 발전소를 분석하고, 연단위 추이를 파악해 발전소의 연간 열화율을 도출 및 개선을 위한 정밀 진단 서비스를 연계 제공할 계획이다.

향후 태양광 모니터링 시장의 전망과 에스테코의 계획은?

현재 대부분의 태양광발전소는 모니터링을 필수적으로 설치하는 추세다. 태양광발전소에는 여러 가지 모니터링 시스템이 존재하지만 UI만 다를 뿐 서비스는 같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에스테코는 차별화된 서비스로써 모니터링을 통해 고장진단 가능 및 머신러닝 기반 예측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더불어 복잡한 모니터링 시스템보다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온·오프라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