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현대·기아차, 마틴 자일링어 부사장 임명… 수소전기 트럭/버스 연구개발 가속화
친환경 상용차 개발 등 상용 R&D 경쟁력 제고에 앞장설 계획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수소전기 트럭/버스 등 친환경 상용차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기아차는 다임러트럭의 전동화 부문 기술개발 총괄 출신 마틴 자일링어(Martin Zeilinger)를 연구개발본부 상용개발담당 부사장으로 30일 임명하고 현대·기아차의 상용차 개발 업무를 총괄 및 수소전기 트럭/버스 등 친환경 상용차 개발 등 상용 R&D 경쟁력 제고에 앞장설 계획이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기아차는 다임러트럭의 전동화 부문 기술개발 총괄 출신 마틴 자일링어(Martin Zeilinger)를 연구개발본부 상용개발담당 부사장으로 30일 임명하고 현대·기아차의 상용차 개발 업무를 총괄 및 수소전기 트럭/버스 등 친환경 상용차 개발 등 상용 R&D 경쟁력 제고에 앞장설 계획이다.

마틴 자일링어 부사장은 30년 이상 다임러그룹에서 상용차 개발자로 근무한 이 분야 최고 전문가로 꼽힌다. 특히 마틴 자일링어 부사장 영입을 계기로 수소전기 트럭/버스와 자율주행트럭 등 미래형 상용차 개발에 한층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스위스 에너지기업 H2E와 합작법인 '현대하이드로젠'을 설립하고 2025년까지 유럽에 수소전기트럭 1,600대를 공급하기로 했으며, 미국 엔진/발전기 기업 커민스(Cummins)와 MOU를 맺고 북미 상용차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공급하기로 했다.

지난해 6월과 10월에는 신형 수소전기버스와 고속형 경찰 수소전기버스를 공개하는 등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상용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이밖에 2018년 화물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트럭으로 의왕-인천간 약 40km 구간에서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했으며, 지난해에는 여주 스마트하이웨이에서 대형 트럭 2대로 군집주행에 성공한 바 있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사장은 “마틴 부사장이 상용개발담당으로 합류하게 돼 기쁘다. 그의 폭넓은 기술 지식과 경험은 미래 혁신 상용차 개발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차 기술력이 상용차 분야로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마틴 자일링어 부사장은 “신기술로 글로벌 성장을 도모하고 있는 현대·기아차에 합류하게 돼 매우 자랑스럽다”며, “상용차 산업은 환경적, 경제적 도전 과제에 직면해 있지만 신기술과 신차를 통해 효율성과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기회도 있다. 새로운 사업 환경에서 나의 역할이 발휘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