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전남도, 나주 에너지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
공기업형으로는 전국 최초… 블루에너지 그린뉴딜 핵심역할 기대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가 나주 혁신산단과 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 일원이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선정됐다고 지난 7월 27일 밝혔다. 이번 ‘강소연구개발특구’ 선정은 전국 최초의 공기업형 연구개발특구로, 기술사업화 등 국비 지원은 물론 세제 혜택도 받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특구위원회는 7월 27일 위원회를 열고, 나주 왕곡면 혁신산단과 빛가람동 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 일원 총 1.69㎢의 전남 나주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에너지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 공간구성안 [사진=전라남도]

강소특구는 과학기술을 통한 지역 혁신성장 달성을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소규모·고밀도 연구단지 조성 사업이다. 기존 연구개발 특구가 지정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대규모로 계획돼 집적·연계 효과가 떨어진다는 단점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18년 관련 연구개발특구법 시행령을 개정해 추진됐다.

개정 결과, 기술핵심기관이 1개만 있더라도 충분한 혁신역량을 갖추고 있으면 특구로 지정해 작지만 강한 ‘소규모·고밀도 연구단지’를 조성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지정된 나주 에너지밸리 강소특구는 기술핵심기관과 배후단지로 구성된다. 기술핵심기관(0.26㎢)은 한전본사와 에너지신기술연구소로, 배후단지는 기술사업화 핵심지구인 빛가람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0.5㎢)와 함께 기술생태계 순환지구인 나주혁신일반산업단지(0.93㎢)가 된다.

특화분야는 한전이 보유한 세계적 특허기술과 전남의 자연환경을 접목한 지능형태양광과 ESS 분야로 향후 5년간 연구소기업 60개 설립과 함께 기술창업 100개를 실현할 계획이다.

이에 따른 ‘에너지신산업 기술이전-기술창업 연구소 설립-생산제품 구매’로 이어진 공기업 선순환 모델 구현으로 3,100여명 고용과 2,200억원의 생산 효과가 유발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연구소기업과 첨단기술기업으로 지정되면 매년 60억원의 국비가 지원되고 법인소득취득재산세 등 세제 감면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특구 내에서 신기술 창출을 목적으로 한 연구개발 과정에 필요한 실증사업들을 다각적으로 수행할 수 있게 된다.

전라남도 김영록 도지사는 “이번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으로 에너지밸리 기업유치, 한전공대 우수인력 육성과 더불어 삼박자를 완성하게 돼 이를 계기로 블루에너지 클러스터를 내실 있게 구축하겠다”며, “향후 한전공대 연구소클러스터 용지 개발계획이 확정되면 강소특구로 편입해 한전공대와 연계한 글로벌 사이언스파크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