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에너지공단-한국국제교류재단, 한-중앙아 에너지 분야 협력
중앙아 국가 니즈 파악해 우리기업 해외사업과 연계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KF(Korea Foundation,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이근)와 4월 28일 서울 KF 글로벌센터에서 ‘에너지분야 한-중앙아 협력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4월 28일 서울 KF 글로벌센터에서 진행된 ‘한-중앙아 에너지분야 협력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왼쪽 세 번째), KF 이근 이사장(왼쪽 네 번째) 및 관계자들이 단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에너지공단]

공단은 그간 ‘해외진출 플랫폼’사업을 통해 우리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마중물 사업을 추진해 왔다. 정부 대 정부, 정부 대 기업 해외협력, 각종 프로젝트 발굴타당성조사 지원, 프로젝트 관계자 초청연수 등 사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단은 KF가 보유한 중앙아시아 국가와의 정부 협력 채널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KF는 한국 및 우즈베키스탄,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카자흐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등 중앙아 5개국 간 장관급 다자 협의체인 ‘한-중앙아 협력포럼’의 전담 상설 조직 한-중앙아협력포럼사무국을 2017년에 개소한 바 있다. 에너지를 포함한 교통·물류, 보건·의료 등 중점 협력 분야 사업과 중앙아시아 5개국 중앙부처 공무원을 초청하는 레지던트 펠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공단은 KF와 레지던트 펠로를 통해 각 국의 에너지 관련 부처와 우호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중앙아 국가들의 니즈를 파악해 이를 우리기업 해외사업과 연계할 계획이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그간 ACE(ASEAN Centre for Energy) 및 ASEAN+3(장관급·고위급 회의)을 통해 정부의 신남방 정책에 부응해 왔는데, 이번 재단과의 협력을 통해 정부의 신북방 정책에도 부응할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하게 됐다”며, “앞으로 중앙아시아 국가와 우리기업의 에너지 분야 니즈를 상호 연계하는 G2G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F 이근 이사장은 “중앙아시아 국가들의 에너지 분야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는 가운데 공단과 협력사업을 추진하게 된 점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력이 한-중앙아 간 에너지 협력을 증진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촉진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