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중부발전·포스코인터내셔널,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사업 협력모델 구축
중부발전 해외 태양광사업에 포스코인터내셔널 철강 기자재 공급 및 관련 기술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김호빈)과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 주시보)은 중부발전이 추진 중인 해외 신재생 사업에 국산기자재를 공급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지난 5월 18일 포스코인터내셔널 본사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중부발전과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중부발전이 추진 중인 해외 신재생 사업에 국산기자재를 공급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중부발전]

중부발전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중부발전이 해외 신재생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전략적으로 국산기자재를 적용하고 국내기업과 동반자적 성장체계를 구축하고자 하는 구체적인 의지가 담겨있다고 밝혔다.

앞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중부발전이 추진하는 신재생 사업의 초기부터 철강기자재를 비롯해 국내 협력기업과 제작한 태양광 트랙커 및 관련 기술을 지원한다. 또 포스코 솔루션연구소를 통해 가공 및 시공 관련 R&D도 수행하며 최적의 제품 솔루션을 공급한다.

양 사는 현재 급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협력모델을 구축해 국내 신재생 밸류체인의 해외 신재생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하고 국내 일자리 창출이라는 선순환 구조를 통해 K-뉴딜 글로벌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 김호빈 사장은 “이번 협약은 중부발전의 해외 신재생 사업을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을 중심으로 한 중소협력기업들이 해외시장에 동반진출하는 구체적인 협력 모델을 마련했다는 의미가 있고, 세계적인 품질의 국산 철강 기재재를 적용함으로써 중부의 사업 경쟁력 확보에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중부의 사업개발 및 운영 역량과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글로벌 네트워크 및 기자재 공급역량이라는 양사의 강점을 기반으로 파트너십을 확장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사장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다년간의 해외사업 노하우와 중부발전의 사업개발 및 운영 역량을 기반으로 파트너십을 강화해 해외 신재생 시장내 입지를 확고히 다져나가게 되기를 희망한다”라며 “양사의 역량을 활용한 협업을 통해 K-뉴딜의 글로벌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은 중부발전은 김호빈 신임사장 취임 이후 에너지 전환기의 새로운 미래성장 동력과 가치를 창출하는 중부발전을 강조하고 있다. 해외 신재생을 미래 성장동력 중 하나로 설정해 추진하고 있다. 현재 미국, 유럽, 호주를 중심으로 전 세계 약 1GW이상의 신재생 사업을 개발하고 건설·운영 중이다. 중단기적으로는 2025년까지 글로벌 신재생 운영자산을 3GW이상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