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전라북도·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지역사회에 한국판 뉴딜 녹인다
지역 균형 뉴딜 성공을 위한 협약… 자문단 출범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전북도(도지사 송하진)는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위원장 조대엽)와 공동으로 ‘한국판 뉴딜, 지역에서 길을 찾다!’를 주제로 정부 출범 4주년 기념 한국판 뉴딜 경청·공감 전북 대토론회를 마련했다고 지난 5월 20일 밝혔다.

이날 대토론회에서는 전라북도와 정책기획위원회가 지역 균형 뉴딜의 성공적 추진과 상호 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마련했다. [사진=전라북도]

전라북도 송하진 도지사,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조대엽 위원장, 새만금개발청 양충모 청장, 행정안전부 박재민 지방재정경제실장, 도내 학계 및 산업연구원 등 관련 전문가, 기업대표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대토론회에서는 ‘전라북도와 정책기획위원회 간 지역 균형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약식’과 ‘전북의 지역 균형뉴딜 정책을 지원하기 위한 국정자문단 출범식’이 마련됐다. 이어 한국판 뉴딜과 신재생에너지, 한국판 뉴딜과 지역경제, 지역뉴딜의 정의로운 전환과 사회적 대화를 주제로 토론회가 진행됐다.

한국판 뉴딜의 핵심은 지역균형 뉴딜

이날 특별강연에 나선 행정안전부 박재민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균형 뉴딜의 방향과 과제’를 주제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력을 제고하고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전환점으로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정책 추진전략 등을 설명했다. 박 실장은 강연에서 “한국판 뉴딜의 핵심은 지역균형 뉴딜로, 전북형 뉴딜의 성공 요인은 지역 주도의 창의적이고 지역 특색에 맞는 사업을 얼마나 발굴해 추진하는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토론회 1세션에서는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이상훈 소장이 ‘한국 재생에너지 정책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소개했다. 전북 전병순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전라북도가 그린뉴딜 1번지로 도약하기 위해 추진 중인 세계 최고의 신재생에너지 글로벌 클러스터(산학연 집적화 및 균형발전),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 그린수소 중심 수소 경제 조성사업 등에 대해 소개했다.

한국판 뉴딜과 지역경제를 주제로 진행된 2세션에서는 전북대학교 원용찬 교수가 ‘휴먼 그린뉴딜과 거대한 전환’이라는 주제로 한국판 뉴딜과 경제사회 구조의 대전환 필요성과 포스트 뉴딜과 거대한 전환, 휴먼 그린자본주의에 대해 설명했다. 전북연구원 이강진 연구본부장은 한국판 뉴딜 지역 정착 강화 방안’을 주제로 경제위기와 경제사회 구조의 급변화 속에서 지역 주도로 국가적 위기를 발전의 기틀로 활용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토론자로 나선 전라북도 신원식 정책기획관은 “한국판 뉴딜의 지역경제 확산을 위해서는 형평성 차원에서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을 우선 개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 차원의 예타면제와 간이 예타 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발표한 균형발전 지표를 적극 적용해야 한다”며, “뉴딜사업에 따른 재정확보의 어려움을 감안해 재정자립도가 열악한 지역에 대한 포괄보조금(균특회계, 뉴딜계정) 제도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역뉴딜의 정의로운 전환과 사회적 대화를 주제로 진행된 3세션에서는 전북대학교 채준호 전북대학교 교수가 ‘지역 일자리 정책 변화와 지역의 과제’를 주제로 탄소산업 협동조합 중심의 ‘전주형 일자리 모델’을 바탕으로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지역의 과제 등을 제시했다.

전라북도 송하진 도지사는 환영사에서 “전북형 뉴딜은 생태문명으로 전환을 위해 핵심사업인 미래차와 신재생에너지, ICT 융합 신산업을 집중 육성해 2025년까지 일자리 11만 개를 창출할 계획”이라며, “정책기획위원회와 전라북도 간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타 지역에 비해 상호 굳건한 협력 시스템을 통해 전북형 뉴딜의 성공을 이룩하겠다”고 밝혔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