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전, 전기박물관 리오프닝…스토리텔링 방식 전시유물 재배치 및 복원
‘사람·생각·공간·시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구성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한국전력(사장 정승일)이 전기박물관의 재정비를 완료하고 2월 10일 새롭게 문을 열었다.

한국전력이 전기박물관의 재정비를 완료하고 2월 10일 새롭게 문을 열었다. [사진=한전]

전기박물관은 전기만을 주제로 하는 국내 유일이자 국내 최초의 박물관이며, 2001년 개관 이후 현재까지 매년 8만여 명이 방문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지난 2년여 간 운영을 잠시 중단하며 설비를 현대화하고 전시유물을 재배치 및 복원했다.

새롭게 문을 연 전기박물관은 설비를 현대화하고 전시유물을 재배치 및 복원했다. [사진=한전]

이번 리뉴얼은 유물을 단순 나열하는 백화점식 전시를 지양하고 ‘연결:Connect On’을 콘셉트로 해 우리나라 전력산업의 역사를 ‘사람·생각·공간·시간’과 관련지어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쉽고 흥미롭게 전달한 것이 특징이다.

그리스 시대 정전기의 발견부터 한국전력의 전신인 한성전기회사(1898)의 태동, 근현대사를 지나온 대한민국의 전력산업, 탄소중립과 디지털변환에 이르는 지금의 모습까지를 역사적 맥락과 흐름에 맞춰 한눈에 보여준다. 또한, 여러 전문가의 고증을 통해 우리나라 최초의 전기발상지인 건청궁의 아크등(Arc Lamp)을 새롭게 복원했다.

한전 관계자는 “특히 한성전기 설립과 한양의 전차 도입 등 초기 전력사에 중요한 인물인 해리 라이스 보스트위크(Bostwick)와 한국전력 박영준 초대사장 후손의 희귀 기증자료를 기획전시실에 별도로 전시해 ‘대한민국 전기역사 뿌리 찾기’의 결실을 거뒀다”고 밝혔다.

한전 정승일 사장은 “전기박물관이 국민분들께 전기의 소중함을 보다 쉽고 정확하게 알리는 특별한 역사문화 전시공간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며, “한전은 대한민국 전력산업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슴에 새기고 전 세계를 무대로 새로운 성공스토리를 계속 써내려가겠다”고 전했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