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화큐셀,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시장 도전장… “탑콘 아성 넘을 것”
충북 진천에 ‘탠덤 셀 및 모듈’ 파일럿 구축, 2026년 하반기 본격 양산 추진

[인더스트리뉴스 최용구 기자] 한화솔루션 큐셀부문(한화큐셀)이 페로브스카이트-실리콘 기반 탠덤 셀(이하 탠덤 셀) 양산을 위한 첫걸음을 내디딘다.

16일 한화큐셀에 따르면 충북 진천공장에 1,365억원을 투자해 탠덤 셀 및 모듈을 양산하는 파일럿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한화큐셀 진천공장 전경 [사진=한화솔루션]

파일럿 설비는 진천공장 안에 들어서며 내년 하반기부터 시험 가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어 독일 탈하임 R&D 센터와 협력을 통해 2026년 하반기 본격 양산을 타진한다.

탈하임 R&D 센터는 연구개발 수준의 소규모 탠덤 셀 및 모듈 양산 라인을 운영 중이다.    

한화큐셀은 이번 투자에서 경쟁 제품으로 꼽히는 탑콘, 헤테로정션 모듈 대비 ‘16% 이상’ 발전 효율이 뛰어난 모듈을 만든다는 로드맵을 그렸다. 

한화큐셀은 파일럿 설비 운영을 토대로 자동화 공정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꿈의 태양광’이라 불리는 탠덤 셀은 미래 태양광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체임저’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실리콘 태양광 셀 위에 페로브스카이트(Perovskite) 박막 셀을 결합하는 기법이다.

상하부 셀이 서로 다른 영역 대의 빛을 상호 보완적으로 흡수해 발전효율을 극대화하는 원리다. 

기존 실리콘 태양전지와 달리 용액 공정이 간단하며 제조 과정의 효율을 높이면서 가볍고 유연한 태양전지를 구현할 수 있다. 학계에선 탠덤 셀의 이론 한계 효율을 기존 실리콘 단일 셀의 1.5배 수준인 44%로 추정 중이다. 

한화큐셀은 최대 효율 29.3% 수준의 탠덤 셀을 제작해 지난 3월 미국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의 인증을 받은 바 있다. 

이구영 한화큐셀 대표이사는 “탠덤 셀 파일럿 설비는 한화큐셀이 태양광 산업에서 기술 리더십을 주도하기 위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한국과 미국, 독일 등 3개국을 잇는 글로벌 연구 네트워크를 활용해 탠덤 셀 양산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최용구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