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포스코-LG엔솔, 이차전지 전 분야 협력 강화… “글로벌 판 흔들 것”
소재·리사이클링·차세대 음극재 등 협력 통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포스코홀딩스와 LG에너지솔루션이 이차전지 사업 관련 협력을 더욱 강화한다.

신북미자유무역협정(USMCA),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등으로 글로벌 공급망 문제가 현안으로 부상한 가운데 리튬, 양·음극재, 리사이클링 등 이차전지소재 사업 전반을 다루고 있는 포스코그룹과 글로벌 배터리 선두 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이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 경쟁력을 보다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사진 왼쪽부터 포스코홀딩스 이경섭 이차전지소재사업추진단장,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LG에너지솔루션 권영수 부회장, LG에너지솔루션 김동수 구매센터장이 이차전지 사업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양사는 지난 10월 7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에서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LG에너지솔루션 권영수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차전지 소재 전략적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을 진행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사는 양·음극재 중장기 공급 및 구매,리튬·리사이클링·차세대음극재 등 이차전지의 전체 밸류체인에 걸쳐 구체적인 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어 LG에너지솔루션은 향후 7년간의 양·음극재 구매 계획을, 포스코그룹은 이차전지소재 공급 및 IRA에 따른 권역별 증설 가속화 계획에 대해 공유함으로써 양사 간 안정적 공급망 구축관계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협약 체결 이후 양사는 연내 양·음극재 공급·판매 중장기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리사이클링 및 차세대 음극재 분야는 실무진 워킹그룹을 통해 사업 및 기술협력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이차전지소재 분야의 강점을 보유한 포스코그룹과 전기차 배터리 분야의 선두주자인 LG에너지솔루션의 사업 협력으로 글로벌 배터리 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높여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것”이라며, “장차 100년 기업으로 함께 거듭 성장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 권영수 부회장은 “그동안 긴밀하게 협력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포스코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 간의 공고한 협력으로 미국 IRA를 비롯한 다양한 이슈에서도 경쟁력을 지켜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양사가 세계 최고를 지향점으로 해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이차전지 판을 흔드는 일을 함께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2012년부터 LG화학에 양극재 공급을 시작으로 이후 음극재도 공급하면서 양사 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